스케줄 중. 

겸손하고 허름한 건물에 있으려니 했더니 웬걸.. 화려번쩍..


호텔에서 겁나 가까워서 좋더라. 



장비들이 가득.



아직 인테리어중이긴 하지만 이곳에는 회의.



요즘은 공간을 가변적으로 쓸 수 있도록 해야한다.





사무실.



통화 할 수 있는 부스.



뷰도 좋고.



그 안에 있던 회사가 만들고 있는 카메라. 

이 카메라안에 많은 이야기가 있다.

심천은 멋진 곳이다.


Posted by 도루코

호텔이 외관이 멀쩡한 것이.. 조식도 멀쩡하겠지..



멀쩡하네.



두유도 있고 빵도 여러가지 있고 만두도 있고..

맛은 다 똑같고..ㅡㅡ;;



아래로 내려다 보며 먹기. 




메론이나 먹자.. 


Posted by 도루코

편의점에 가야 되는데..

호텔 뒷편이 있을 것 같아서 가 봤는데..



없고..



주차장이 무시무시하고..


엄한 호텔가서 물어보니 

육교 건너면 있단다.

그래서 육교를 건너가니 물건에 먼지가 쌓인 편의점이 있다.


...


어쩌겠어.. 


거기서 대충 마실것 좀 삼. 


여기서 코코넛 밀크를 샀는데 첨에 마시다가 썩은건줄 알고 기겁했는데..

봤더니 두리안 향 첨가..;;;;;;;;;

Posted by 도루코

쇼핑몰 입구.



장식을 참 좋아해..




뭐 딱히 먹을걸 결정하기가 어려워서 일식집에 옴.




영어를 정말 못한다.

나는 중국어를 정말 못한다.

그래서 대충 그림보고 찍는다.

없는것도 있단다.

없으면 빼고 한다.





맛은 뭐.. 상상 그대로다. 

값은 ..이정도면 저렴한 편. 


Posted by 도루코

여기 전자상가가 바로 근처라던데.. 걸어서 10분이라던가.

걸어서 10분이면 길을 잃고도 남을 정도 아닌가. 로비에 물어보니.. 이러나저러나 똑같겠구만 두가지 방법을 알려준다.


호텔인데 왜 영어를 이렇게 못하지..





이래저래 대충 걸어가니.. 분위기가 파장분위기..

뭐 여기도 여섯시되면 닫고 그러나?



그런가봄.



길거리에 열여있는 가짜 애플스토어.. 그리고 전자제품 - 단말기 판매 가게들.



.. 뻔뻔하기 짝이 없는 뉴발.

하나 사가고 싶다. 



가운데는 뭔가 공사중이고.





여기가 좀 대표적인 가게인가보다.





우주선같이 생긴 앨리베이터가 있지만..

이게 제일 현대식인거 같고 ..내부는 전형적인 중국식 쇼핑몰.





이렇게 전형적임.



번쩍번쩍..



온라인으로밖에 안판다는 샤오미는 .. 한발짝 뗄때마다 가게가 나옴.

다 팔고 있음.



경찰은 이렇게 귀여운 전차 안에.

Posted by 도루코

4성급 호텔이라는데 평가 중에 돈값 못한다는 말이 있어서 ..어떤가 싶다.



로비. 화려.



객실. 깔끔. 

책상 넓고. 소파 있고. 상해 올 수트 호텔보다는 못하지만 이 정도면 훌륭.





근데 왜 .. 욕조가 없니.

샤워부스만 있다.


옆에는 원몰이라고 쇼핑몰이 연결되어 있는데, 심천 떠날때까지 한번도 못가봄.





새해라 시뻘건 장식. 저 금괴는 가져가고 싶다. 

폭죽, 빨간양, 금괴.. 저걸 금 원보 라고 하던가..


Posted by 도루코

심천 공항에 내렸다. 헉.







어마어마하다. 디자인은 항공기를 흉내낸 것 같은데.. 이거 뭐 사이즈가..

새로 지었다고 한다. 

교통은 썩스..



택시 타고 호텔단다. 

저 건너 보이는 것은 어마어마한 길이의 .. 고가도로. 바다겠지?


Posted by 도루코

중국 출장시 가장 골치아픈 부분은 차단된 서비스 때문에 일이 제대로 안된다는거다.

그래서 VPN을 쓰게 되는데 ..


터널 베어.

곰이 굴을 파고 머리를 디민다.


문제는 .. 온이 잘 안된다는 것. 연결이 안된다.

된다 해도 너무 느리다.


난 운좋게 가입했는데, 그 다음날이던가는 사용자 폭주로 가입을 안받는단다.

한달에 제한 1기가. 트윗을 하면 조금 더 준다. 


호텔에서 자기부상열차 역까지 가려고 했는데, 택시 기사 아저씨가 뭐라고 하는데.. 보니 공항까지 가라.. 사람도 둘이면 가격차이 별로 없다..그런 뜻인가보다.

그러자고 했다.



사람이 참 많다.

상해도 도메스틱이 더 많은 것 같다.



휴대용 배터리는 짐부칠때 못넣는다. 

들고 가야 하고 한개까지만 허용된다.




완탕을 먹는다. 기내식 나올 것 같은데.. 시간도 많이 남고 해서.



만두도.


만두 좋아해서 다행이다.




어디나 마윈. 



급하게 찾아서 산 시양양 초코렛.

뭐 쇼핑하고 할 시간은 없구나.



아니 뭐 타기 얼마 전에 게이트가 바뀌었다더니 .. 공항 끝에서 끝까지 바꾸는 망할 경우가..

숨차 죽겠네.


아니 겨우 왔더니 버스 태워서 한참가네..그럴거면 그냥 그 게이트에서 버스 태우면 되지 않나? 이새끼들이..





심천항공 예약했는데 중국 남방항공이다.

그거나 그거나.




중국은 기내에서 아직 핸드폰을 못쓴다.

켜서 가지고 있으면 승무원이 볼때마다 잔소리 한다. 

아직 안된단다.

그나마 이 항공기는 별 말을 안했다.


덜척지근한 믹스커피에, 닭고기 소스 얹은 밥, 빵, 양배추 절임, 말린 대추 슬라이스를 줬다.

맛있게 다 먹었다. 

서비스도 좋고.. 비행기도 괜찮다.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2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