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후에는 서울에서 아가씨가 하나 합류 하기로 했다. 


오기전에 오전, 점심시간 정도 까지는 시간이 있을거 같으니 못먹은 디저트나 먹으러 가야 겠다. 


아침부터 먹고. 


밤에 검색해 보니 외국 사람들이 여기 맛있다고 하길래 가 봤다. 


이곳 바깥에서 보이는 유리창 안에 음식 이 쭉 보이는데 약간 괴기...스럽.. 아니 그정도 까지는 아니고..아무튼 여러가지 음식을 하는거 같길래 들어와 봄.



완탕 만두 같은거랑, 국수 건진 것, 소스에 풀도 나온다.


풀이 맛있다. 만두도 맛있다. 국물도 그럭저럭. 문제는 저 소스 너무 짜다 ..ㅠㅠ


결국 국수를 살살 건져서 국물에 적신 다음 먹었다. 풀은 다 먹었고. 


조던역까지 가는 것도 제법 먼데, 침사추이까지 그냥 걸어 가려니 다리가 좀 아프네. 지하철 타기는 좀 돈아깝고.


가는길에 만난 카페. 커피나 마실까 하고 지나치다가 보니, 카페라고 되어 있지만 식당.


열심히 걸어서, 허니문 디저트를 찾아간다.


옛날에 먹은 그 메뉴를 찾을 수 있을까 모르겠지만. 



힘들에 찾은 아이스퀘어 쇼핑몰. 다른 번쩍번쩍한 쇼핑몰과는 달리 조금 허름한데..


올라가니 문이 닫혀있고... 

이렇게.. 열두시 부터 한다고..


어쩔수 없이 기다려야겠다.



쇼핑몰 안에서 기다리니 문을 열자마자 손님들이 식사 하러 들어가네.


열두시가 다 되어서 셔터를 올리길래 앉아도 되냐 했더니

어떤 점원이 오지 말라고 하고 성질(?)을 내길래.. ㅡㅡ;;


다른 점원이 오길래 다시 물어보니 앉으란다. 메뉴판도 갖다 주고. 



제일 유명하다는 것을 시켜봤다. 


........


아아악!! 이게 아니라고 이게!!


시큼하고 이상하잖아..


게다가 난 망고를 싫어 하는데 망고맛에 시큼한 과육이라니 이게 뭐냐고...


...


실패.


안경집이 오픈을 했나..


또 한참 걸어서 ..


킴벌리 로드에는 한국 음식점이 많은데, 그 주변에도 많다. 분식집, 닭집, 불고기 집, 고기집..



정말 열심히 걸어서 찰리브라운 카페를 찾았다. 오랜만이구나!!!


밤에 와야 예쁜데..

좁은 계단을 올라서..


넓은 실내.


여긴 참.. 좋다.


여전한 케익들. 



캐릭터 상품도 있다. 새로나온건가..


귀엽다.






찰리브라운 오래된 책들. 


내 위시 리스트에는 여전히 피너츠 컴플리트 북이 있다. 

살테야 언젠가는.


화장실 입구.



커피 한잔 마신다. 


시간이 충분하지 않아서 조금만 앉아 있다가 나왔다.


걸어나오다 생각하니..


가만.. 여기서 이리로 가면...



찾았다! 주스 가게!!


썰면 별모양이 되는 별 과일, 용 알같이 생긴 드래곤 프루트 등등.. 과일 잔뜩.



길거리에서 저 희한하게 생긴 과일 씹어먹고 있는 사람 봤음....


샀다 샀다!! 


이것은 코코넛 밀크!


이집 코코넛 밀크 맛이 끝내준다!


아줌마가 고무장갑 끼고 뭐 씻어내다가 이거 따라 주는데, 먹고 식중독 걸리는거 아닐까 잠시 고민했지만. 아무튼 맛있다!


거의 다 먹으면 끝에 뭐 건더기 같은게 올라오는데, 그래도 맛있다!! 



물배 채우고 배빵빵.. 저 멀리 여학교 학생들.


이렇게 흰옷을 입다니.. 빨래는 어찌 감당하누..


Posted by 도루코
친구님이 바닥을 지진 찐빵에 가히 감동 하는 바람에 다시 왔다.
크리스탈 제이드. (한국에 지점이 있다. 물론 친구는 기뻐했다.)

오늘은 조금 기다려서.
자리를 잡았는데.. 이 자리가 무척 좋다.

드디어 앉아본 창가석. 홍콩 와서 여기만 몇번째 인데 이렇게 좋은 자리는 처음.

계란 노른자를 입혀 튀긴 새우.

바닥 지진 찐만두

샤오롱바오

바닥 지진 찐빵.
이렇게 먹고 이동.

다시 시티게이트 아울렛에 잠시 들러서 지친 쇼핑을 잠시.
난 속옷만 사고, 친구는 다시 운동화를 하나 더 샀다.

저녁에 마지막 밤을 축하 하기 위해 캐씨와 저녁을 먹기로 했다. 후후후...

뭐가 먹고 싶으냐 해서, 이 친구에게 일반적인 중국식을 한번 대접하자는 결론을 내리고, 동네 식당 같은 곳에 갔다.


음.. 역시 저 닭.. 껍질 붙은 닭..
그리고 몇가지 음식. 왕창 커다란 오징어 튀김. 등등.

이렇게 배부르게 밥을 먹은 후.. 술이나 한잔 하러 란콰이 퐁으로..ㅋㅋ

해피 아워에 들어 가서 첫번째 잔들은 모두 반값에..ㅎㅎ
그리고 내가 진토닉을 한잔 더, 친구님이 맥주를 한병 더 먹고 ..캐씨와 아쉬운 작별을 하고.. ㅠㅠ

쩝..

몇달 동안 몇번 만나지를 못해서.. 더 그런건지.. 아쉽다.

홍콩 마지막 밤에 만나 이야기 하고.. 공항에서 한번 더 통화 했지만 말이지..

지하철을 타고 다시 침사추이로 가서, 미처 못산 육포를 샀다.
육포 육포..ㅎㅎ

그 다음.. 아직도 못간 찰리 브라운 카페.
찰리 얼굴 케익을 먹고. 컵을 하나씩 사 들고.

여행 마무리. 내 홍콩 라이프도 마무리. ㅠㅠ
Posted by 도루코
어디 가기로 했더라..

나가기로 하고 버스를 탔는데 잘못 내려서..

팔자에 없이 한참을 걸었다.
이곳은 몽콕 근처 인듯 하다.

겨우 침사추이에 도착을 해서 우리가 들어간 곳은, 딤섬으로 유명한 제이드 가든.

딤섬이 일단 맛있는지 잘 모르겠고, 그렇게 특이한 점도 없었고, 서비스도 그닥 만족스럽지 않다.
주문 체크를 다시 해 달라고 해야 했다.
세바구니 중 마지막 하나가 안나와서 다시 오더 확인 하고 하나를 더 먹었다.

그런 뒤 하버 시티 쇼핑몰로.

시티 수퍼에 들러 친구들에게 나눠 줄 장바구니를 왕창 구매.
동네 가게 우유 사러 갈때 유용할 듯.
Manolo Blahnik 구두를 구매한 친구.
신는 구두마다 정말 예뻐서 다 사라고 하고 싶었는데, 세일 기간이라 물건이 많이 빠져서 맞는게 별로 없다.
결국 30% 정도 할인된 가격에 두켤레 구매.
할인 금액으로 치자면, 그것만으로도 비행기표 값은 뽑은 셈.

두켤레나 살줄은.. 생각도 못했는데..

마놀로 블라닉이다.  여기 신발은 정말 예쁘다.

AK 에서 신어보고 있는 중. 난 결국 한켤레도 못샀다.

마놀로 블라닉, 그리고 어느 가게 바디 용품, 스타카토 staccato 에서 두켤레 더.
이 친구는 구두를 사러 홍콩에 온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많은 구두를 샀다. 하하..


탄탄면과 샤오롱바오가 주특기인 크리스탈 제이드.
정말 탄탄면와 샤오롱바오, 그리고 나중에 바닥만 구운 만두 까지.
사람이 너무 심하게 많아서 정말 정말 오래 기다렸다.

어딘가에서 상당히 기름진 캐럴을 부르는 사람.

그리고 밖으로 나왔다.
나오기 전에 잠시 페닌술라 호텔에 들러, 나름 잘 파악한 루트로 살짝 구경하고 화장실 들르기 성공.

그리고 우리가 향한 곳은 찰리 브라운 카페.

차 주문하고 자리 지킬테니 사진 찍고 놀다 오라고 했는데, 친구는 민망하다고 잘 보지도 못하고 돌아왔다.

망고 무스. 코부터 먹었다.
물달라는 사람이 많은건가?

오늘 하루도 잘 놀고 무사 귀가.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