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착했다. 

무슨 파출소 앞에서 내렸는데, 골목을 올라가야 한단다.

계단이 끝이 안보이게 이어지고 있다. 


편의점이 있고 옆을 올려다보니, 냥이가 자애롭게 ..


벽에도 냥이가..


대체 지유펀이 뭐길래 관광지가 되며, 센과치히로의 배경이 되었는지..

사실 센과 치히로는 본지가 너무 오래되어서 잘 기억이 안난다.


가이드 말로는 극장이라는 곳. 

미군들이 영화를 보던 곳이라고 했던가..

잘 모르겠음.


정말 땀을 죽죽 흘리면서 죽도록 올라갔다.

;;;

열심히 올라갔다.

비가와서 계단은 미끄럽다.


전망대 같은 곳에서 본 산자락 주택들..


예쁜건 둘째치고 신비롭다..


어떻게 이럴수가..



조금 더 일찍 왔으면 가게에 불도켜져 있고 보기가 좋았을텐데.






내려오다 본 화장실에 들어갔는데, 정말 후회했다.

흠.



자애로운 고양님은 편의점 옆 지붕에 앉아 있다.



다시 시내로 들어가는 길. 

저 멀리 있어보이는 호텔이 보이는데 드라마에도 나왔던 곳이라고 함. 

타이베이 고가도로도 좋다.


Posted by 도루코

출장으로 왔으니 관광지 정보를 가져왔을리는 만무하고.. 

다른 팀이 가길래 따라가본다. 지유펀. 

밤에가야 좋다고 하길래 또 믿고 가 본다. 


난 관광 가이드랑 다니는게 별로 좋지는 않은데, 이렇게 다닐땐 이 이상 편할수가 없다. 


가이드투어의 문제가 뭐냐면, 좋다는데를 가이드가 데려다주는대로 가기 때문에 갈 곳의 가치를 관광객이 결정하는게 아니다. 사전에 정해진 가치대로 가다보면, 피곤하다, 늦었다는 이유로 가지말자, 거기 뭐 별거 있냐, 관광지가 그렇지 정도의 시큰둥한 태도로 이동하기 일쑤에, 가이드 입만 믿고 다녀야 해서 틀린 정보를 가지고 가는 경우도 많고..


태워주는 차 타고 가만히 올라가니 저 멀리 야경이 번쩍번쩍..


대학을 지나..


여기는 음식점이다.

저녁식사를 할 곳.


추웠는데 산속 레스토랑에는 사람이 많다.







히터를 틀고 자리를 잡았다.

The Top : http://www.tripadvisor.com.sg/Restaurant_Review-g293913-d4105740-Reviews-The_Top-Taipei.html



있을건 다 있는 집. 물론 딤섬이 제일 반갑지만.


건두부요리인가..

빠지지 않는 금문고량주.









음식맛은 그럭저럭 다 맛있다.




다시 차를 타고 지유펀으로 더 이동한다.


이동하다가 응급(?) 화장실 가야 하는 사람이 생겨서 어느 역 같은 곳에 세웠는데, (나도 이때 갈껄..;;) 

나는 안내렸다.




혼자 앉아 있으니 기사 할아버지가 말도 안통하는데 비타민 음료를 주며 마셔보라고 한다. 고맙게!!

화장실 가고 싶을까봐 조금만 마셨다. 

맛있다. 시원하고. 

'어떠냐?' 하는 표정으로 보길래 뭐라고 대답하면서 좋다고 했는데, 맞는 중국어를 한 것 같지는 않다.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