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턴차이나'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4.05.06 웨스턴 차이나 신도림점
  2. 2014.04.24 한남동 웨스턴 차이나 (4)
  3. 2010.12.12 서래마을 웨스턴 차이나, 오뗄두스 (2)
  4. 2010.11.28 웨스턴차이나, 백년기다려 딤섬 (2)



구로동 근처에 웨스턴 차이나가 생겼다길래 마을버스타고 득달같이 달려갔다.

서래마을점이 구로로 왔다는게 아닌가. 야밤에 달려갔지.


저위에 좋아보이는 건물에 있는데... 정작 위치가..안습이다.

여길 누가 밥먹으러 오나 싶을정도다..

무슨 건물이 이런 건물이 있냐..


청천벽력 날벼락.

여긴 딤섬도 안하고 후식도 안준단다.

짜장면에 탕수육이나 먹고 후퇴. 


그럭저럭 맛은 있는데, 딤섬을 기대하고 갔는데 딤섬이 없어.

나에게 이런 실망을 안기다니.


야악간 무뚝뚝한 서비스에 딤섬은 없었지만, 여기 탕수육은 참 맛있다고 생각한다. 

Posted by 도루코




서래마을에 웨스턴 차이나는 없어졌고, 구로점은 딤섬이 없다.

딤섬을 못먹어서 아주아주 슬프다. 


쉬는 날, 드디어 한남점에 딤섬을 먹으러 갔다. 


여기는 샐러드바가 있다.

이거 충격이다. 



늘 먹던 하가우, 쇼마이를 비롯해서 매운 딤섬까지 위가 허용하는 한 많이 넣는다.

언제 먹을지 모른다.




서래마을점이나 여기나 딤섬 맛은 같다. 

여전히 맛있다. 


서래마을점 보다 좀 더 고급스러운 실내지만 딤섬 찌는 모습은 비슷하다. 

친절했고, 만족스러웠다. 

Posted by 도루코
오리녀석과 여친이 서울에 올라온 김에 보자고 하여 열심히 고속터미널로 갔다.
너무 추운데 겨우 택시 잡아 타고 서래마을. 
(이동 전 까지 전투력 상승 중. 사람이 너무 많고 막 부딛치고 그래서. 짜증 나있음.)

귀여운 여친님께 딤섬 좋아하시냐 물었더니 매우 기뻐하며 반기길래 웨스턴 차이나로 망설임 없이.

아.. 행복하다...

...

카페베네로 가자니 꼭 로컬 괜찮은 카페로 가자는 된장바른 오리. 

결국 오뗄두스에 전화 걸었더니 자리가 있다 하여 이동. 
밥은 오리가 내고, 후식을 내가 내기로 했는데 오뗄두스로 결정한 이상 밥값 보다 더 나올 확률 90%.

마카롱 파티. 이게 개당 2천원. 
베리베리는 딱 하나 남아 있어서 여친님께 양보 하고. 
나는 로즈. 그 후에 한턴 더 돌때는 ... 뭐더라..이름 까먹은 무엇.. 
둘다 만족. 

옆에 ..헤즐넛..뭐시기.. 슈크림 쿠키 같은 거였는데 진짜 진짜 맛있었다. 
매번 나를 격하게 유혹하는 초코렛. 
두어가지 사다가 주고 싶은 사람들도 있었지만 참았다. 
케익 가득한 주방(?)
찌인한 커피.
그리고 아껴 먹은 로즈 마카롱. 

아.. 최고다.. 
Posted by 도루코






딤섬 먹고파서 다른 음식은 거부하고 싶을 정도였는데.

친구들과 왔다.

곰탱이가 무려 대전에서 올라와 시원하게 계산했음.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