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쩐지 여행기가 날림이 되는거 같지만.. 다녀온지 오래 되기도 했고, 곧 다음 여행기를 써야해서..ㅡㅡ;; 그렇다. 


여인가에 무사히 내렸다.. 호오..신기하다... 맞춰서 내리다니..


아가씨가 언니 기저귀 가방(명품 st.)을 좀 보고..


여인가 끝에 간식거리집에 들러서.. 


씨우마이.. 간장 뿌려 먹는 맛이 일품..


계란 뽁뽁이 빵..


문어 꼬치 ..


이 와중에 아가씨가 핸드폰을 잃어버림..;;; 물건을 보다 매대에 얹어 두고 잊고 나왔나..


아무튼 잠시 우왕좌왕...;;


그러나 초긍정. 포기하고, 던지고 호텔 들렀다가 침사추이로 나옴.


아 저기가 청킹맨션인가.. 영화에 많이 나오는 곳이라던데 개판이라더니 어째 깔끔하다...;;


최근에 많이 깔끔해 졌다고 한다. 호텔이 이 건물에 아주 많다. 층별로 세를 놔서 호텔을 하나보다. 

싸고 허름하다고 한다. 위치는 짱좋지만.


걸어서 페닌술라 호텔. 이곳에 아케이드가 있는데 아가씨가 여기 귀금속 매장에 들러 보고 싶다고 해서 거기도 들르고..


아케이드에 페닌술라 호텔의 상품을 판다.


초코렛인데 쪼메 들어서 어찌나 비싼지..


문직이 주려고 하나 삼. 


하버시티에 살짝 들렀다가..


아티스트 답게.. 좋아할 줄 알았어.


1881헤리티지에 유혹당한 아가씨. 매우 좋아하니 나도 좋구려..


위에서 내려다 봄. 


쪼메난 초코렛 하나 샀는데 이런 튼튼한 가방을 주다니. ㅎㅎ


이쯤해서 또 울루물루 프라임으로 갔다.


원래 센트럴에 있는 괜찮은 바에서 야경보려고 했는데 너무 짧은 일정이라 그렇게 못하겠고. 침사추이에서 야경 봐야 겠음.


칵테일 두잔 시키고, 피자 먹고 버거 먹고.. 우린 뭐 돼지인가요..


역시 깨끗한 야경..


배퉁퉁 치면서 또 호텔까지 옴.


호텔 앞에 있는 SaSa에 들러 구경하고.. 저 매니큐어 세트 귀엽네..


호텔에 오니 우유병이 덩그러니..ㅎㅎ 잘도 먹어치웠군.


가계부 쓰고 누워 있는데 아가씨가 차를 만들어 줌. 호오... 호오.. 이런 대접 처음이야.. 

맛나다..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