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나물비빔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2.22 소녀방앗간 - 동네 주민들의 추천으로 방문하였으나 쩜쩜쩜..


이 동네 좋은 스팟이 생겼다고 해서 서울숲에 들렀다가 ..

회의하고나니 기분이 심히 드러워짐.

회사를 다니면 억지명랑을 유지해야 할 때가 참 많다.

아니 뭐 꼭 회사가 그런건 아니고, 다수가 모였을때 본성을 숨겨야 할 경우는 다 그렇다고 생각하지만.


밥시간이 되어 동네 주민이 왕추천해서 가 본 곳.

소녀방앗간. 이름만 들었을때는 분식점인지 알았지.


이럴수가..맛집검색, 지도검색에 안나온다. 그럼 안넣는다.



전형적인 홍대합정상수 스타일 밥집인데.. 여긴 성수.



메뉴는 두개인 모양. 산나물밥은 늘 가능하고 별도 메뉴는 제육볶음. 

요즘 서울에서 6천원에 밥을 먹기가 힘든데 .. 그런거 생각하면 감사한 밥집.



메뉴판을 보면 어디에 있는 누구 할매네서 가져온 나물, 누구네서 가져온 뭐시기 이렇게 적혀있다.

이 가게가 포지셔닝 하는 부분을 알겠다. 



산나물밥.




옆에 앉은 쎈스쟁이가 사진찍으라며 팔 치워줘서 찍은 제육볶음.


외관은 봐서 알겠지만 굉장히 건강해보인다.

간도 세지않고 적당해서 몸에 좋을 것 같은 맛. 즉 다시 말하면 심심하다.

제육볶음도 전혀 맵거나 하지 않다.

찬은 더달라면 더 준다.


서빙도 정성껏해주고 친절하다.



싱거우면 비벼먹으라고 간장을 종지에 조금 주지만, 난 계란을 소금에 안찍어먹는 사람인지라, 밥도 그냥 먹었다.

밥이 고소하다. 나물도 잘 씹혀서 질감도 좋다. 


...


밥을 근데 좀 잘못했다. 딱히 음식하는 기술은 없는 모양. 밥이 저렇게 덩어리가 져서 파먹어야 된다. 

그리고 밥이 저지경이 되면 씹는 느낌도 별로 좋지 않다. 

결국 저만큼은 다 남김.


음식이 심심해서 나트륨 함량이 적은 것 같은 느낌은 들지만, 동네 밥집이 되기 위해서는 메뉴를 한두개 더 늘리는게 좋을 것 같다.

주변에 사무실이 별로 없어서 손님이 유지가 되는지 좀 궁금했는데, 너무 주택가에 위치한지라 '뜨내기' 손님도 바라기는 좀 어려울 것 같다.


맛집으로 추천을 하기에는.. 그렇게 열광할 만한 포인트는 없을 것 같은 집. 

사무실 근처라면 가끔 손님하고 가긴 괜찮을 것 같은 집.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