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네이버 지도 링크]


아래는 다음지도




찾아가기가 좀 애매해보이긴 하는데.. 차를 가지고 가면 도로변 주차가 공짜라 좀 편하다, 지하철에서 버스 환승하고 가면 갈 수 있다.


요새 몸 상태도 그렇고 멘탈도 많이 예민해서 무슨 수를 내야 한다 생각했는데, 운동도 무슨 의욕이 있어야하지..

한의원을 오랜만에 가보자 하고 수소문하다가, 마침 지인의 지인이 개업했다고 하고 안면이 있는 원장님이라 내비찍고 갔다. 

근처에 한의원이 없기야 하겠냐만, 아무래도 사람 심리가 어느 정도는 신뢰가 있는 상태에서 가는게 좋지 않겠나.

내 기억으로, 사람 속이는 것도 할 줄 모르고, 환자들 살뜰하게도 챙기던 원장님이라서 믿고 간다. 


부천에 오정구 고강동이라고.. 고강제일시장이 있는데, 그 시장 안으로 조금만 들어가면 제일 횟집, 그 2층에 깔끔하니 새로 인테리어를 했나보다. 


여기 오른쪽에.. 

이 시장 진짜 좋네..;;


할매들 올라와야 되니까 당연히 앨베 있고, 문도 자동문. 

한의원 이름은 '부천한의원' 


사암침법 전문이라고 하는데, 환자들이 다 앉아 있고 팔, 손, 발, 발목 정도에 가느다란 침을 꽂고 있는데, 원장님이 어딨나 했더니 방석에 앉아서 침을 놓고 있는거다.. 환자에서 환자로 옮기면서 ..

침을 놓으면서 '어머니, 아픈데 만져 보세요. (침 놓으며) 이제 좀 어때요? 여기까지 아파요 아니면 여기까지 아파요?' 말로 확인하면서 침을 놓는게 좀 특이하다 싶었는데.. 저렇게 침 맞아 본 적이 없어서..

그게 사암침법 특징이라고 한다. 


대충 이런 분위기.. (울 엄니한테 보여드려봄. 이런 침법 하는데가 고향에도 있지 않을까..)


토요일 오후 한시까지 진료라 사람들 피하느라 문닫기 30분 전에 갔는데, 대기실까지 꽉차서.. 앞뒤로 꽈아악...


접수 못받는다고 하는데, 지인팔이 해서 .. 겨우 대기.



침 놓느라 땀을 한참 흘린 듯한 이대규 원장님. 할매들은 싹싹한 원장님 참 좋아한다. 

바깥 간호사님들 연령대도 다양하고 경험도 많아보이고 싹싹하니 좋더만. 

개업한지 얼마 안돼서 그런지 가구나 책상도 깨끗하고.


실례하지만 사진 좀 찍겠습니다.. 원장님은 모자이크 패스. 


"혀내밀어보세요.. 소화는 어떠세요.. 진맥좀 해 볼게요.. 크게 걱정할 정도는 아니고 .. 조금씩 조금씩 부족한데.. 뭘 중점적으로 먼저 치료 할지는 생각좀 해 볼게요.. 그냥 이정도 약 한재만 먼저 드시면 될거에요.."


...사실은 아까 아픈 할매들을 많이 보고난 이후라 나는 날아다닐수도 있을 것 같이.. 건강한 상태라는 생각이 들었음. 


뭐 많이 권하지도 않고, 과장하지도 않고.. 생각했던 것 보다 약 가격도 좋아서 택배 주문. 비쌀까봐 괜히 걱정했다.


밖에 나오니 이미 마감시간이 지나서 바글바글 하던 손님들도 다 돌아가고.


여기 인테리어가 좀 독특해서.. 

양해구하고 사진을 좀 찍었다.


원래는 앞쪽이 대기실이고.. 침실(?)은 여기.


무릎담요, 목침 다 준비되어 있음. 안정감 있는 우드 느낌.


내부에 화장실 깨끗. 신발 벗고 맨발로 입장하는 실내. 

대기실이 큰 편인데, 아까는 대기실까지 침 맞는 환자가 가득해서..앉아 있기 민망할 정도.


음.. 이건 그냥 보기가 좋아서 찍었는데.. 모자이크 하고 올려봄.

할매들 중에는 정말 안좋아보이는 분들도 있었는데, 치료 끝나고 차트 들고 잠시 창극 보는 할매한테 간호사님 슬쩍 가서 말 걸면서 어깨 조물조물.. 


이런 서비스 업 아무나 하는거 아니구나..


할매들 침맞고 치료  다 받는데 비용이 1500원이란다. 


우리나라 의료보험이 갑이다. 


다 끝나고 시장 한바퀴 돌면서 먹을 것을 잔뜩 샀더니 기분이 째짐. 돼지껍데기, 멸치, 문어다리, 말린 오징어 다리, 알이 꽉찬 배추.. 

완전 싸다!

Posted by 도루코

2013년 마지막날을 횟집에서..

이 집은 도무지 지도에서 주소를 못찾겠다.


가게 이름을 찾을수가 없어서 지도에 겨우 표만 해 본다.


이쯤 있다. 


다른 셀프 횟집도 가 봤지만, 여기 유난히 깨끗하다.

이런 집은 다른 손님들 퀄리티가 관리가 잘 안되거나 위생 상태를 의심하게 되면 음식을 맛있게 먹을 수가 없다.


이 집은 합격.





회 상태 좋다.


차림도 알아서. 

술은 사마실 수 있고 밖에서 사와도 된다.


신나게 먹고 내가 좋아하는 빨판 생물인 산낙지. 꿈틀..


그렇게 먹고 떡볶이에 냉동 만두. 


배가 뽀지게 먹고 편하게 실컷 먹고 느긋하게 해의 마지막을 보냄. 

노량진에 가서 피곤하게 흥정 안해도 되고 아주 편하고, 소란한 식당에 구겨져서 먹지 않아도 되는 훌륭한 집. 

Posted by 도루코

음식을 싸들고 가도 되고, 술도 옆에서 나오는거고, 회만 파는 집이 있다고 해서..

(나중에 확인 한 사실. 술은 그 집에서 주문해야 한다. 기타 음식은 사가지고 와도 될 듯)


지금 이 시점에 왜 회를 먹냐 싶지만.. 그게 신경 쓰일 정도면 먹을 수 있는게 별로 없다. 되도록 피하긴 하지만. 



대충 이쯤. 범박 휴먼시아 단지 옆이다. 


횟집 장사가 어찌나 잘 되던지.. 옆 공터까지 사람들이 바글바글..



이러하다.


동행중 1인이 뼈있는 생선을 못먹어서 전어는 안먹고.


한접시 주문하고.. 


꽁치와 계란찜은 서비스. 


여기 정말 정신없고 바쁜데 그 와중에 일하는 아이(?)와 총각이 친절해서.. 우리가 그냥 가져와서 상을 놓기도 함. 


회를 신나게 먹은 후.. 


옆에서 통닭 구이 사오고, 새우도 주문.



동행 커플이 천진난만 발랄하기 짝이 없는 개를 데리고 와서 지나가던 사람들이 다 한번씩 눈길을 주네..


그 와중에 우리는 새우 굽기.



양동이에 살아 있는 애들이 좀 있는데, 강쥐가 반응을 보이길래 한마리 놔줬더니 펄쩍펄쩍..개와 새우가 같이 뛰고 난리..


살아 있는 애들은 동이에 주고.. 죽은 애들은 팬에 놔줬나 보군. 


일단 먹자. 새우가 막.. 막 맛있는건 아니고.. 회도 막..맛있는건 아니고.. 그저그렇긴 한데 야외에서 이 정도 퀄로 맛나게 먹긴 적당.


Posted by 도루코

부천역 근처에 있는 갈비집. 전장군숯불갈비.


아마 이 위치가 맞을거다. 



희한하게도 고기가 맛있다고 듣고 간게 아니라 계란말이 먹으러 가자고 간거라.. 목적이 좀 애매 하다. 


주차는 가게 앞에 할 수는 있는데, 두대만 서면 꽉 차서 더 세울데는 없다.




동네 고깃집의 외양


잘생긴 돼지갈비를 주문했다.


난 그전날 과음을 해서 속이 말이 아니었지만..고기님을 영접


어쩐지 양념 갈비를 주문하고 싶었는데, 동행인들이 생갈비를 맛보고 싶어했던거 같다. 


올려놓고.. 

시원한 묵국이 나온다. 반찬은 뭐 그럭저럭..그냥저냥..



고기. 먹을만하다.


돼지 생갈비도 맛있는 거구나... 처음 먹어봤음.



그 문제의 치즈 계란말이.


쪼매난 돌판인지 철판에 얹혀나오는데 이게 기본 서비스로 나온다.


두개 달라고 해서 먹었는데 아껴 먹어야 한다. 뜨거워서 안되긴 하겠지만 그래도 한입에 후루룩 할 수 있는 사이즈.


치즈가 찌이이이이익...


후딱 해 치우고 더 달라고 했더니 한개만 리필해 줬는데 많이 먹으면 싫어 하는 것 같다. 


그래도 좀 더 주지.. 추가는 천원 이천원 받던가. 


속은 안좋았지만 이것저것 잘 먹고 나감.



블로그 뒤져보니 뭐 부천 최고 맛집 어쩌고 이런 글들이 보이는데.. 그 정도로 드라마틱 하지는 않고, 그냥 맛이 있음. 

Posted by 도루코

부천역에 알라딘 중고서적 방향에 먹거리 트럭이 좀 있는데 그 중 하나.


동네 주민이 된 친구 덕에 알게 된 타코야키 트럭, 타꼬방




항상 사람 많다.

비싼 편은 아니고, 배가 터질거 같이 불러도 여길 못지나친다.





기본, 치즈, 매운맛을 먹어 봤는데 매운 맛은..매운 음식을 좋아 하는 나도 식은땀이 날 정도니까 한상자에 한두개만 맛으로 추가 하는게 바람직함. 


치즈 맛도 괜찮다.


열개를 산다면, 두개는 매운맛, 네개는 치즈, 네개는 기본맛을 고르는게 좋을 듯. 


무심한듯 시크한 사장님들. 


아주아주 맛난 집이다. 사다 쟁여놓고 냉동실에 얼려놓고 먹고 싶다. 

문어 사이즈도 큼직해서 앙~ 씹는 맛이 좋다. 

옆 마차에서 매운국수와 매운 오뎅도 사서 친구네 집에서 또 쳐묵쳐묵.

Posted by 도루코

이름이 저게 맞나.. 황기는 기억이 나는데.. 


아무튼 먹어본 족발 중에 상당히 특이한 집이었다. 



부천역에서 좀 걸어야 한다. 걷다가 좀 지친다.


인테리어 깔끔. 사장님 깔끔. 사모님인듯 보였던 서빙하던 분도 깔끔 친절. 고급스러운 느낌.



어라.. 납작하게 썬 족발이 아니라 갈기갈기 찢은게 나온다.


족발 향. 괜찮다. 식감. 괜찮다. 맛있다는 감탄사가 쏟아져 나오는 맛은 아니었는데, 건강하고 깔끔한 맛이다.


따라나온 절임류들이 다 맛있고, 찍어 먹으라고 나오는 된장이 너무 많있어서 나중에 부탁해서 좀 싸왔다. 



고기 퀄리티가 좋은 편. 


어쩐지 쏘주보다는 ..맛이 강하지 않아서 와인이 괜찮을거 같다는 느낌도..


조리 시간이 걸려서 미리 주문하라는 콧등치기.

이름이 왜 콧등치기인지 몰랐는데 후루룩 먹으면 콧등을 친단다. 그렇게는 안먹었다.


깔끔 하다. 아주 깔끔. 면발의 식감이 좋다. 된장 향이 좀 나는 국물에 이것도 건강한 맛이 난다. 


근처 갈일 있으면 들러 후회 안 할 집.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