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미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0.11 홍대 미미네 - 이제 기업이 되어가는가..

예전에 홍대 중심(?)가 라고 하기는 뭐하고.. 늘 가던 곳에서 좀 떨어져 있던 미미네를 갈 때면.. 튀김이 떨어져서 문을 닫을때라거나 해서 먹어 본 적이 없다.


늦게 가서 물건 없다고 닫을때 갔을 때는 아줌니가 미안하다고 꼬챙이에 몇개 꿰어서 먹으라고 준거 얻어 먹은적 있음. 인심도 좋으신 분.


상추튀김인가가 유명했다던데.. 국물 떡볶이랑..


뭐 암튼.. 가게가 번창해서 잘 되는건 좋은거지.. 내심 섭섭하기도 하지만..



찾기는 쉽다.


카레집도 아닌데 노란색. 



그래. 오늘은 떡볶이나 먹자. 하고 문직이와 함께 들어감.


우리가 어떤 인간들인데.. 2인 아가씨 양을 맞추나. 오기도 힘든데. 먹고 싶은건 다 주문한다.


국물 떡볶이, 순대, 탄산음료, 튀김 세트. 


북적북적.



여긴 1층이고 새우튀김은 2층가라는데, 왜 1, 2층 메뉴 구성이 다른가. 이건 무슨 전략이지.. 

그래서 이날은 새우튀김은 못먹음.


다행히 빨리 자리 잡고 앉았다.


주문할때 주문 받는 이가 많을 거라고 주의를 줬지만..튀김은 남으면 싸가면 되는 것이고. 


미미네 아줌니가 아니라 알바들이 챙겨주는데 싹싹하고 괜찮다. 


확실히 옛날하고는 좀 뭔가 다른거 같다.


튀김 맛있다. 떡볶이 맛있다. 순대 그럭저럭 맛있다. 



다 좋았는데..ㅡㅡ;; 무개념 애 엄마때문에 기분이 왕창 상했음. 

먹고 있는데 창밖에서 우리 먹는걸 빤히 쳐다보다가 들어와서, 우리 옆자리에 앉았는데..

애를 테이블에 올려놓고 애가 침묻은 손으로 숟가락 통을 휘젓는데 그냥 둠. 알바 총각한테 새 숟가락 통 달라고 해서 받아서 애꺼 안뺏고 새거에서 수저 뽑더니 그것마저 애가 만지는데 그냥 둠.


설거지를 다시 했을까, 다음 손님이 그대로 그걸 썼을까. 

아무리 눈치를 줘도 못본체. 애 아빠는 봤지만 잔소리 못하고 눈치만 봄.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