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래마을에 웨스턴 차이나는 없어졌고, 구로점은 딤섬이 없다.

딤섬을 못먹어서 아주아주 슬프다. 


쉬는 날, 드디어 한남점에 딤섬을 먹으러 갔다. 


여기는 샐러드바가 있다.

이거 충격이다. 



늘 먹던 하가우, 쇼마이를 비롯해서 매운 딤섬까지 위가 허용하는 한 많이 넣는다.

언제 먹을지 모른다.




서래마을점이나 여기나 딤섬 맛은 같다. 

여전히 맛있다. 


서래마을점 보다 좀 더 고급스러운 실내지만 딤섬 찌는 모습은 비슷하다. 

친절했고, 만족스러웠다. 

Posted by 도루코

오늘은 캐씨네 동네에 가서 딤섬을 먹기로 했다.



훗. 체육 활동 중인 소녀들..

농담 안보태고 이걸 한참 구경하면서 내가 변태가 아니겠지.. 그냥 귀여워서 그러는 거겠지..했음.


...


난 사실 진짜 동네 식당에 카트 밀고 다니는 싸구려 딤섬을 배터지게 먹고 싶었는데, 여행객을 접대하는 현지인은 그게 좀 어렵나보다. 나도 그렇다. 


그래서 로컬 사람들이 이용하는 레스토랑에 갔다. 


췐완라인 북편에 살고 있는 캐씨네를 찾아 가기는 매우 쉬웠다. 


하버시티 같은 번쩍번쩍 하는 곳은 아니지만 홍콩은 진정한 소비도시. 어디나 쇼핑몰이 있고 성업중이다.


정말 가난하게 생긴 오래된 쇼핑몰도 있다.


그런데 가면 물건을 그나마 좀 싸게 이것저것 구할 수 있다. 먼지는 좀 털어야 하지만.



뜨거운 찻물로 찻잔 씻기는 현지인 캐씨양이 해 줌.

난 아직 서툴러..



사람이 많다.

이런 식당에서 결혼식을 하기도 하기 때문에 저런 무대가 있단다.


무대에는 喆 가 씌어져 있다. 


내가 두개의 기쁨 글자가 있다고 했다. 어릴때 울며 겨자 먹기로 한자 배운건 여러모로 도움이 된다. 워낙 싫어 해서 별로 기억나는게 없지만 중화권에서는 대략의 의미 파악만 해도 큰 도움이 된다.




이걸 볼때는 그런 얄팍한 실력이 전혀 도움이 안된다.


한자 테러.. 젠장..


뭔지도 모르겠다.


알아서 주문해 주는 캐씨양.



먼저 가지에 완자용 고기를 얹어 구운 뜨거운 딤섬.


와아.. 이거 맛있다. 난 가지를 별로 안좋아 하는 편인데, 중국 음식 먹으면서 구워 조리한 것을 맛있게 먹고 있다.



단연.. 쇼마이는 당연히 먹어야지.


탱글 하고 맛있다.



하가우와 소룡포.


이것도 당연히 먹어야 함.


와와..맛있다 맛있다..



우리의 캐양. 하가우는 고추기름에 찍어 먹으라고 알려준다. 찍어먹으니 정말 맛있다.



이 꽈배기 모양 과자는 후식 과자 인것 같은데 설탕물을 뿌렸는지 달착지근 하고 얇게 부서지는 페스트리 과자다.


얼라.. 이것도 맛있다.



이번 같이 생긴건.. 일단 생긴걸로 봐서는 내가 좋아 하는 류의 음식은 아닌데..


엇.. 여기 계란 노른자 커스터드가 들어있다.


달콤한듯 하면서 계란 노른자의 짭쪼롬한 맛이 같이 난다.. 이거 완전 맛있다.


...


숨도 못쉬고 헉헉대고 먹었다.


'마이단~' 하고 계산서를 불렀다. 이번에는 내가 내야지 당연히. 첨에 얻어 먹었으니까.


어라? 왜 이거 밖에 안나와.. 어라?


나오면서 말했다.


"여기 가격도 좋아~" 


나를 데려온 캐양이 매우 기분 좋은 표정이다. 


아 츄릅츄릅.. ㅠㅠ 


현지 언어를 못하는 외국인이 주문하긴 조금 어려운 곳이었지만 정말 .. 좋은 곳. 심지어 음식점 이름도 기억을 못하겠다. 


위치는 빨간선 췐완 라인  라이치콕 역에서 연결. 

Posted by 도루코
TAG 딤섬, 홍콩

항하우 버스터미널에서 미니버스를 타야 학교로 간다.



이거 타면 간다. 



오랜만에 느껴보는 거친 마을버스의 승차감..


오랜만이구나. 


학교는 바닷가에..




오. 신학기라 동아리 모집중.


근데 내가 가입했던 테니스 동아리가 안보인다..


터프한 아가씨 졸업하고 해체 했나.



지하 9층(?) 학생 식당.


여기선 절대로 전화가 안터진다. 


식당은 완전히 새로워져서, 예전에는 알아 들을수도 없는 번호를 부르기를 기다렸는데..(귀 쫑긋..)


전광판에 숫자가 뜬다. 호오..


그 옆에는 파켄샵 마트가 있다.



요거트. 손에 든건 작은거, 얹힌건 큰거. 다 먹으면 토할듯.


마트에서 나와서 본관 건물에.. 애들이 바글바글..


도서관도 여전하군.

도서관 로비.


여기 도서관도 규모가 엄청난데, 시험기간 아니면 비교적 자리 잡기는 쉽다.


마트에서 산 파파야 우유. 


음.. 여전히 별로야..


약속장소인 1층 레스토랑으로..


갔더니 뭔가 행사중이다. 불길한데.. ㅡㅡ;;


신임 교직원 환영 행사 인거 같은데.. 자리가 ...


여전히 불친절한 여기 직원.. 다행히 합석 좌석으로 두자리 확보.



홀 귀퉁이 공간만 영업중.


무사히 착석.


교수님과 만남.


여전하시네..ㅎㅎ 쪼리에 반바지..


논문 낼게 있는데 마감시안이 다 된 상황에 ..그래도 다행히 나오심.


아.. 오랜만이다.. ㅠㅠㅠㅠㅠㅠㅠ


버섯 들어간 저 베지테리안 딤섬은 한국에서 도통 먹을수가 없어.. ㅠㅠㅠㅠㅠ


아옹.. 아옹.. 더 먹어야 되는데.. 냉동해서 들고 가야 되는데..


점심 먹고.. 내가 있을 때는 없었던 공간인데, 도서관 확장 공간이다.

지하 1층에 있고, 이곳에서는 간단히 간식을 먹거나 이야기를 해도 된다고 함.


여기 앉아서 교수님이랑 이런 저런.. 이야기. 


교수님과 애플 물건 가격비교를 해 봤는데, 랩탑을 살 계획이 있어서 맥북 프로 레티나 가격을 비교해 보니, 그냥 가격을 뽑아도 한국에서 교육버전보다 싸고, 똑같이 교육버전으로 비교해 보니 환율을 세게 잡아도 홍콩이 30만원쯤 싸다. 


아이폰5S도 발표 되었는데 아이폰이나 사갈까...ㅡㅡ;;


Posted by 도루코

홍콩 침사추이 하버시티 쇼핑몰안에 크리스탈 제이드가 있는데..

명동에도 있다.


처음 생겼을때 가서 완전 실망.


지난주 토욜에 가고, 하가우하고 쇼마이 포장해서 밤에 또먹고 일요일에 또 갔다.


뭐든 하나 꽂히면 질릴때까지 먹어줘야 해..

토요일 하루 동안 짜사이 세통은 먹은듯. 


쇼마이.. 그럭저럭.

하가우.. 그럭저럭. 처음보다는 낫다. 


근데 바닥지진 그 상하이 군만두는 없어진건가. 

이건.. 초식동물을 위한 야채교자라는 놈인데..

버섯이 잔뜩 들어가 있는 그것. 

근데 홍콩 학교에서 케이터링 해서 학생들한테 줬던 그 초식용 만두는 서울서는 못먹는건가.. ㅠㅠ


난 이 야채교자도 좋아 하는데, 나 빼고 다른 멤버는 전원(토일 합쳐서 5명) 별로라고 했음. 


소룡포와 군만두. 

소룡포는 정확히 소룡포 맛. 처음보단 훨씬 낫고.. 군만두도 그럭저럭.


양주식 볶음밥은 .. 

꼬들하고 맛있긴 한데 가격이 좀 내려갔음 좋겠고

탄탄면은 정말 탄탄면 맛이다. 


모양새를 보고 짬뽕을 상상했던 다른 이들은 상상과 다른 맛에 좀 놀라더군. 땅콩 맛이라니. 


일욜에 갔을 땐, 바베큐 덥밥을 시켰는데 고기 조각이 어찌나 참하고 얌전하게 쪼금 나오던지.

13000원 받으면 안될거 같은데.. 난 학교에서 큼직한 고기를 밥이 안보이도록 덮어서 나오는 3천원짜리 밥을 먹었단 말이다. 


음.. 


따지고보면, 서울에서 다른 음식점과 비교해 비싼편이라고 할순 없지만 본전 생각 나는건 어쩔수 없다. 


그래도 예전보다는 크리스탈 제이드도 많이 나아진거 같다. 

서비스도 친절하고.


이런거 맘놓고 먹을라믄 돈을 많이 벌어야 해.

Posted by 도루코

중국집 이름들이 참...


암튼 서래마을 웨스턴 차이나는 

내가 홍콩에서 돌아온 후 힐링을 위해..라기 보다 그냥 아쉬운대로 그나마 비슷해서 가는 딤섬 가게

..라고 하면 그 가게가 섭섭하겠지? 암튼 내 단골집. 포인트 카드가 있었으면 벌써 딤섬 몇접시를 뽀나스로 먹었을거다. 


2013.09.16 내용 추가 : 서래마을에 딤섬 먹으러 간 지인이 여기 웨스턴차이나가 없어지고 베트남 요리점이 등장 했다는데.. 대체 웨스턴 차이나는 어디로 갔을까요...



브루스리..는 최근에 알게 되어 득달같이 달려가 본 완전 중국냄새 나는 딤섬가게. 짜장면 짬뽕이 없는게 특징.


나의 목적은 오로지 딤섬 비교. 

나의 목적은 오로지 딤섬을 먹는 것. 

물론 웨스턴차이나 짬뽕과 볶음밥은 꽤 맛난다. 


비교해 보지머. 


우선. 깔거 먼저 까고. 

딘타이펑.. 국내 딘타이펑 그런 요리로 장사안하는게 좋을거 같다...ㅡㅡ;; 본점에서 맛관리 안하나?

속는셈 치고 두번 갔다가 멤버십 카드 접어버렸음.


차이나 팩토리. 그냥 중국집.. 냉동이지만 딤섬 만두 이런거 그냥 갖다 먹을 수 있는 것으로 만족. 


명동 크리스탈제이드.. 딘타이펑 보다는 나은데... 흠... 흠... 몰라. 명동 가는 아가씨들은 가긴 가는거 같던데.

홍콩 크리스탈 제이드하고 비교를 하면.. 물론 같진 않은데.. 멀리왔으니 봐줄만은 한데.. 그래도 단골하진 않을테다. ㅡㅡ;; 

하가우 정도는 실패 안할 수 있음. 탄탄면은 건너오면서 별로가 되었고.. 상해식 바닥 지진 만두도 ..좀 실망. 육즙 어디갔어. 


신포우리만두의 새우만두. 부추와 새우 들어간건데. 대학원때 정말 하가우가 먹고 싶어 미칠때 가서 먹었다. 

먹을만함. 가격도 좋고. ....딘타이펑보단 차라리...여기가 낫다. 


그럼 본론.


서래마을 웨스턴차이나 (한남동에도 하나 있음. 배달 가능.. 근처 살고프다.)


이젠 들어가면 자리에 앉으면서 딤섬 번호 부를 수 있다...;;

하가우, 쇼마이는 필수. 소룡포는 동행에 따라 주문. 

이곳 하가우는 정말 끝내준다. 새우가 탱탱하고 피는 얇고 쫄깃. 안면몰수하고 하가우만 다섯 소쿠리 먹고 나올수도 있을 듯. 민망하겠지만.

쇼마이는 .. 괜찮긴 한데.. 조금만 더 분발해 주면 좋으련만. 그러나 맛있다. 


매운새우튀김..도 맛있는데, 사진에는 없는데 버미셀리로 말아서 튀긴 동글동글한 튀김 딤섬이 있다. 

역시 새우가 들어가는데, 겉은 바삭한 라면땅 맛이 나면서 아주 훌륭하다. 강추. 


볶음밥은 상상 가능한 그 중국집의 맛이고, 짬뽕은 갈때마다 편차가 좀 심하긴 한데, 괜찮은 날은 아주 좋다. 

젓가락이 얹혀 있는 것은 투명하다고 수정새우만두라고 표시 되어 있는 건데..

새우에 버터가 살짝 들어간 듯.. 한데 역시 맛은 있지만.. 굳이 고르라면 하가우 하나 더 먹는 것을 고르겠다. 



이곳 짜사이는 언제부턴가 양파가 들어가고 고추가루가 섞이는 것 같은데.. 

음... 짜사이는 그냥 절임 그대로가 좋다는 것이 나의 취향. 

(이 집의 빨간 짜사이를 선호 하는 사람도 물론 있다. )



다음. 양재천 브루스리. 

웨스턴차이나나 브루스리나 차 키를 맡겨야 한다. 발레비 지불 해야함.


단. 브루스리는.. 시간 잘못타면 죄다 외제차라서 국산차 발레를 아주 늦게 해 줄수 있음. 실제 겪은 일. (미친나..ㅡㅡ;;)

기분 나빠지고 싶지 않으면 외제차 타고 가거나. 그냥 대중교통 이용하기 바람. 


실내는 정말 중국집이다. 허어..신기하네.. 암튼 기분은 차때메 버리긴 했어도 내부는 마음에 든다. 



음식 나오는 순서가 반대였다면 좋았을텐데.. 뒤로 갈수록 만족도 떨어짐.


우선 짜사이. 합격. 입에 쓸어넣었음.

같이 나오는 차. 홍콩에서 학교에서 먹던것에는 좀 못미치지만 그래도 합격.


쇼마이. 아주 합격. 담에 가면 이것만 먹을까보다. 

웨스턴차이나보다 크기도 크고, 갯수도 하나  많은데 가격은 같고, 맛은 더 좋다. 호오...

하가우. 음..이거 학교 식당에서 먹던거랑 맛이 ..거의 비슷하다. 어라.. 합격. 훌륭. (그러나 굳이 비교를 하자면 하가우는 웨스턴차이나 승. )

이게.. 이 집에서 제일 잘나간다는 브루스리 딤섬이라고.. 쌀전병 새우말이..던가.. 

기대를 너무 했나.. 

맛은 있는데.. 음.. 하긴.. 내가 이걸 원래 별로 좋아하진 않아서.. 그럭저럭 뭐..괜찮다. 그리고 이게 배가 부르다. 풀때기도 나오고. 


이게 문젠데.. 야채 물만두. 흠.. 고수가 들어간다. 고수가 들어가면 속에서 좀 부대낀다. 결국 두개 남김. 

별로 다시 찾을 생각 없음. 


소룡포..

으....

너무 두껍다.

그 덕에 육즙이 부족해.. 그냥저냥 소룡포. 

맛은 뭐.. 다른 소룡포와 비슷하게 고기 국물 때문에 좀 느끼.. 

반대 순서로 먹었으면 좋았을텐데. 


소룡포도 맛은 서래마을 승. (양만큼은 브루스리가 월등하다.)


다 먹고나니 .. 가격이 뭐 이래.. 내가 뭘 먹었다고..

계산하는데, 뭐가 잘못된지 알았음.  웨스턴차이나 보다 싸게 나올줄 알았는데.. 내가 뭘 먹은거지..


쇼마이4개 6천, 쥬차이죠4개 6천, 브루스리 큼직3점 1만 

소룡포6개 8천, 야채 물만두 7천 = 도합 3만7천..흐미 맞네. 


담에 가면, 쇼마이와 고기 볶음과 꼰지 정도.. 먹을 듯. 



함께 마시는 차, 짜사이, 분위기, 쇼마이, 기타 중국 메뉴 (고기 볶음 요리나 우육탕 같은 것이 있다는 점에서)는 브루스리 승.

그외 모든 딤섬, 서비스, 익숙한 면과 밥, 편안함은 웨스턴차이나 승. 

Posted by 도루코
TAG 딤섬






딤섬 먹고파서 다른 음식은 거부하고 싶을 정도였는데.

친구들과 왔다.

곰탱이가 무려 대전에서 올라와 시원하게 계산했음.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