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호텔로 귀가 하던 길에 도큐핸즈 간판을 봤다. 

내가 도큐핸즈 참 좋아 한다. 

예쁜 것들이 많아서.


아메리칸 빌리지에서 돌아가는 길에 도큐핸즈 기노완 컨벤션 시티 점 있다. 

컨벤션 센터와는 다른 곳이니 지도 찍을때 주의...;;



크다.



2층에는 쇼핑몰과 다이소도 있다.



1층 도큐핸즈.

들어가자마자 목욕 용품이 있어서 욕조에 넣을 수 있는 것 두개 샀다. 




북커버가 참 예쁘다.

일본에 많이 나오는 문고판 사이즈가 제일 많고 제일 예쁘다.



말 모양 장식품.



처음에 보고 이게 뭔가 했다. 

다다미 위애서 티비를 보는 말과... 말과.. 저 빨간 것은 뭐지.



그 옆에는 고다츠에 몸을 반쯤 넣은 고양이, 말, 그리고 저 빨간...

따뜻하겠다.

그 옆에는 난로위에 물주전자가..

사진 귀퉁이에 살짝 보이는 봉우리에 눈 덮인 산.




고다츠 따로 판매.



다다미도 따로 판매.

짐승들도 따로따로 다 판매.

하나둘 모으다 보면 기둥뿌리가 뽑힐 듯 하다.



말 스탬프와 스누피, 미키마우스 스탬프가 새로 나왔나 보다. 

몇년전에도 일본 왔다가 스탬프 샘플 구경하고 브로셔만 챙겨갔었는데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스탬프 브로셔를 챙겼다.



새해 돈을 선물할 때 쓰는 돈봉투. 

물건을 어떻게 이렇게 예쁘게 잘 만드나 싶다.



고양이가 그려진 북마크 겸 스티키 노트.

교보문고 같은데 가도 팔기는 하는데, 여기 종류가 훨씬 많다.



옆에 식품관이 있는데 꽤 크다.

지마미도후도 판다. 종류별로 있다. 

역시 플레인이 가장 맛있긴 하지만 갈색빛 띄는 건 무슨 맛인지 궁금해서 섞인 것을 샀다.



명란젓도 훨씬 싼데?



무엇보다 나를 흥분 시킨 것은 문어.

나는 빨판 달린 생물의 천적쯤 된다. 오징어 낙지 문어.

썰어 놓은 거 하나 샀다.



50엔 할인해서 대략 2500원쯤?



새우 요리도 하나 사 왔다.

맥주에 문어에 새우를 먹으니 참 좋다.

오리온 맥주는 역시 별로 맛이 없다.

갈색빛을 띄는 지마미도후는 흑설탕 맛이었나 보다.

단맛이 섞이는데 역시 플레인이 가장 맛있고 단맛은 어울리지 않는다.



마트에서 친절하게도 젓가락와 숫가락을 챙겨줘서 잘 썼다. 

문어는 아주 맛있고 새우는 그냥 그랬다.

Posted by 도루코

막날이네..

과자 살거 마저 사고..

 

..할매가 하는 과자집이 있었는데 어딜 간겨..

 

...찾았다.

 

한보따리~ 쌀과자~ 술안주~ 오예~

 

 

거대한 돈키호테..

첫날 갔을 때 침구 세트를 사버렸...;;;

그것도 얼룩말 무늬로..;;;


여기 열라 크다.. 기념품 볼펜도 받았다.

 

로프트를 가려고 했는데..

...

 

문닫았네... 젠장...

...

 

도큐핸즈나 가자.

로프트에 주방기구가 더 좋은데.. ㅠㅠ

 

도큐핸즈.

일본에 오면 꼭 들러줘야 해.

 

근데 우리는 뭐하느라 도톤보리에 숙소 잡고 이 동네를 거의 못다녔는지..

도톤보리에서만 놀아도 하루 그냥 가는데...;;;

 

뭐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난..또 수첩에 꽂혔다.

패브릭 수첩은 안샀고..

마법수첩 처럼 생긴게 있길래 콜렉션에 추가 ㅋㅋ

 

귀여운 식기.

...

 

사진만 찍고 안샀지.

내가 저걸 언제쓰겠어.

 

놀만큼 놀았으니 ... 이제 무지. 무인양품.

농담처럼 하는 말이지만..

무지에서 나오는 가구로 집을 다 도배 해 버리겠다는 원대한 꿈과 목표가 있다.

무인양품은 세계 통일이 목표인지 집에서 쓰는 모든 종류의 물건은 다 팔 모양이다.

 

물론 간식거리나 음식 재료도 있지..ㅋㅋ

초코렛 만드는 재료도 샀음..

 

이케아 처럼 음식도 파는데.. 그럭저럭..뭐.. 그럭저럭..먹을만 하다..깔끔하고..

 

여기 살고 싶구먼..

 

...

 

이제 감기가 좀 나아가는.. 맛있는 것도 못먹은 문직이양과 무사히..서울로 돌아왔다.

 

우여곡절 많았던 노처녀 오사카 먹자 여행 끝.

 

...

 

ㅎㅎ 공항에서 집까지 실어날라 준 모님께 무한 감솨.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