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에 고철 덩어리 같았던 (구)붕붕이를 폐차하고 (새모델외제)붕붕이를 들였다. 

드라마 여주인공이 붕붕이라고 할땐 귀엽더니 내가 하니 못해먹겠다.


꽃놀이가 한창인 때여서 차가 어마어마하게 밀릴 걸 알지만, 대전에 옹심이 맛있는 집이 있다고 해서 나갔다.

결론은, 대전까지 5시간, 주차하는데 30분, 먹는데 20분 걸렸고, 

꼴랑 이거 먹으러 대전까지 왔다고 동거곰은 입이 댓발이 나왔고, 나는 운전력이 +20 증가 했다. 

오른쪽 귀 청력은 -5 된 것 같다. 동거곰이 많이 시끄럽다. 




카이스트 쪽문을 끼고 몇바퀴를 돌아도 주차할데가 없어서 한빛 아파트 길가에 댔다. 그냥 구청에 댈걸 그랬다. 

벚꽃잎이 흩날리고 좋네.




누가봐도 학생밥집. 

이렇게 소박한데가 맛있다고 하면 진짜 맛있는거지.



보리밥+옹심이+칼국수 세트 하나에 전병하나.



문제의 옹심이 칼국수.

눈이 번쩍 뜨일 정도는 아니지만 맛있다.

7천원인데 보리밥도 맛있고 옹심이도 쫄깃하고 국물도 구수한게 맛이난다.

가끔 생각날 것 같다.





5시간 운전하느라 다크서클이 쭉쭉 내려온 가운데, 계룡산 가보고 싶어서 갔는데 도저히 진입 불가. 포기하고 나왔는데 그래도 길이 쭉쭉 막힌다.


이후는 국도를 선택해서 올라왔다.

트럭 많은거 빼고 별로 막히진 않아서 잘 올라옴. 

중간에 아산 이마트 트레이더스에 들러 장까지 봐 왔다.



길가에 핀 벚꽃이 좋아서 오랜만에 보조석에 앉은 동거곰에게 사진을 찍으라고 했더니..




요따우로 찍어놨다. 

마트 갈때만 신나는 동거곰이다. 

Posted by 도루코

별다른 숙취없이 잘 깼다. 단지 잠을 잘 못잤다.

이불을 덮으면 덥고 걷어차니 이불이 침대 밑으로 떨어지고.. 


세면대는 세수를 하니 온 바닥이 다 물바다가 된다. 좀 세게 틀면 물이 확 튀고.. 안써보고 대량 생산했나보다. 


체크아웃 하고 나오는데.. 우리의 아름다운 호텔 락희 로비에는..


아침대신 먹으라고 샌드위치가 땋!


우린 아침 먹을거지만 그래도 한개씩 챙겨 들고.. (이런 거지 근성)



그 옆에 있던 수갈비, 해장국 집에 들어갔다.

어제부터 아침 먹을 계획을 세우며 침을 흘리던 문직이. 결국 왔다 이곳에.




여기 식당이름이 수갈비 인지 노송인지 모르겠다.


아무튼 들어옴. 호텔 바로 옆이다.



해장국과 갈비 정식.


맛있다.. 맛있다... 맛있다........


배도 부르고 .. 그 유명한 성심당에 지하철 타고 간다.


대전역에서 멀지 않다. 지하철 한정거장 정도.



아 이 화려한 빵.. 빵.. 사람도 많고.. 그래도 시간 맞춰 갔는지 미어 터지진 않는다.. 곧 더 몰리겠지. 

(여기 있으면서 느낀건데 빵집 앞에 차가 잠깐 섰다가 사람만 몇명 떨구고 그냥 가는 차가 많다. 주차 할 데는 없고 오는 사람은 많고..)



맛보라고 썰어주는 빵 인심이 훈훈하다. 간만 보는게 아니라 맛을 볼 수 있게 해 준다. 빵 퀄리티가 진짜 좋다. 정말 맛있고.


빵이름을 쓴 폰트도 예쁘고 개별 포장지에도 신경을 많이 쓴 것이, 장사 잘 된다고 정신 놓고 하던대로 하는 집은 확실히 아닌가보다.



어느던 내 트레이는 이렇게.. 자제 했지만 이 정도.. 

부추빵이 다 떨어지고 없어서 나올때 다 되어서는 옆에 기다리고 있다가 1번으로 받아왔다. 


튀김 소보루가 인기 메뉴인거 같은데 맛이 있었지만 나 부추가 좀 더 맛있었고, 판타롱 부추빵도 맛있었지만 그 외 빵들이 너무 맛있어서..


게다가 저 푸딩 우유병 귀엽게 포장이 잘 되어 있다. 단추 장식이 있는 고무 목걸이를 두르고 있음.


지하에는 우동집, 2층에는 푸드코트가 있다.


그렇게 먹고도 비수 먹자는 문직이.. 

위가 네개일거야..

사람이 아니라 소일거야..


자리를 잡고.. 여기도 사람이 많음.



장사가 잘 됨.



눈꽃 빙수를 이렇게 넓은 곳에 퍼 담아줌. 


장사를 굉장히 잘하는 집인거 같다.


장사 감각 있고 부지런한 사장님이 사업을 벌이면, 점점 사업이 커지면서 이렇게 많은 사람들 일자리도 계속 새로 만들어 줄수 있지. 앞에 가게 하나 또 내는거 같던데. 이태리 음식점인가.


이렇게 퍼먹고 숨도 못쉬면서 지하철 쇼핑몰에서 문직이는 나한테 귀걸이를 사내놓으라 해서 귀걸이를 두개 사주고. 무사히 서울로 옴. 


홍콩이고 대전이고 계속 먹기만 함. 

Posted by 도루코

원래 가려고 했던 열개의 테이블은 장사를 안하나..


전화도 안받고 문도 안열고 뭔가 좀...


그래서 무작정 다른집을 찾아 보기로 하고 갔는데.. 지나다 보니 웬 일본 술집이 있길래 안주 맛은 보장 못한다고 했지만 들어가 봄. 아무리 맛없어도 어느 정도는 하겠지. 



기본 차림. 음..


밑반찬이 좀 마른거 보니까 장사 잘 안되나..



평범한 대학가 일본식 술집.



이름이 우마이였다.


우리는 고추장을 푼 오뎅탕과 모듬 꼬치를 시켰던거 같은데..


아..


안주 맛이 보장이 안되는게 아니라 맛이 .. 없고 오래된 맛이다.


아 이럴수가..


얼른 딴데로..




중국 사람이 한다는 중국집에 갔다.


여기는 충남대로 넘어가야 나오는 곳. 





옆에 조그마하게 중국 식품을 파는 수퍼마켓 역할도 하는 모양.


들어가니 중국 학생들 처럼 보이는 두 청년 식사 중.




이미 취해서 저 술을 어떻게 골랐는지도 모르겠다.


요리 두개를 시키고 칭따오와 중국 술을 마심.



이거.. 두부 요리 였는데 맛있었다.


문제는 내가 향채를 안먹는다는 거다.


노 코리엔더, 샹차이, 임싸이!!



탕슉. 꿔바로우.


맛있다..


..


자 이렇게 우리는 취해가고.. 곰탱이는 도망을 가고.. 문직이는 노래방에서 시간 연장을 하며 고래고래 노래를 부르고.. 


무사히 호텔로.. 와서 잘 씻고 잤는데..



아침에 일어나니 이런게 책상에..


...


이거 반병쯤 먹고 남은 걸.. 내가 맛있다며 .. 누굴 줘야 한다며 물수건으로 병을 박박 닦았댄다....;;


술 좋아하는 친구네 커플 준다고 박박 닦아서.. 


서울 복귀후 정말로 갖다 줬음. 

Posted by 도루코

문직이가 바보같은 이유로 크래시 상태라 둘이 가까운데로 피신 감.


그곳이 대전. 왜 하필 대전이냐. 모르겠다. 그냥 대전. 처음에는 온천이나 가자고 했는데 호텔이나 움직이는 동선이 온천하고는 아무 상관 없게.. 구성이 되었다.




가을 하늘이 화창하다. 


민폐행각을 좀 했다. 주말근무를 하러 나오신 둘리 형님더러 밥 사달라고 행패.


착하게 생긴 연구원분과 나와 밥 사주고 가심.


오늘 우리가 묵을 곳은 대전 부띠끄 호텔 락희. 


모텔 촌에 리모델링한 호텔인듯.



연예인처럼 모자를 푹 눌러쓴 문직이. 

입구는 이리 생겼다. 


그 뭐냐 갤러리아 타임.. 뭐 라는데 근처다. 


체크인 타임이 4시라니.. 대실돌리나 .. 호텔이 왜... 체크아웃 시간은 11시 라는데.. 어째서..


아무튼 우리는 결국. 짐을 좀 맡겨두고 갤러리아를 가서 놀다가 들어옴.


호텔 입구에는 커피와 쿠키가 공짜.


입장.

문이 2중이다. 허걱.


역시 한국 호텔은 넓어서 좋다.



목재 바닥. 푹신해 보이는 침대.


테이블에 의자가 하나다.


그 아래 러그.


입구에서 와구와구 쿠키를 집어왔는데 웰콤 쿠키가 땋!


예약한 문직이 이름을 쓴 카드가 땋!



이곳은 욕실. 검은 부직포 주머니에 슬리퍼와 아래쪽에 드라이어, 고데기가 들어있다.



검은 상자를 열면 아베다 목용 용품이 들어있고, 스킨로션은 남성용 헤라 샘플. 유리병안에 칫솔, 샤워 타올, 면도기 등이 들어 있다.

당연히 안쓴 것과 남은 것은 집에 다 싸가지고 감.


근데 유리병 속이 왜 젖어있나요.. 꺼냈더니 손이 축축..


욕조도 없는데 (이런... 욕조 있는데로 예약 하랬더니 욕조가 없잖아!! 문직이!)


입욕제는 있다.



아이폰을 꽂을 수 있는 플레이어. 


재즈 음반은 하나 있는데 틀어봤는데.. 그냥 그랬는데.. 그래도 문직이가 가져감. 이건 들어보고 마음에 들면 가져가라고 로비에서 이야기 해 줌.


이렇게 좁은 침대에 배개와 쿠션이 3개나... 

옆으로 굴러떨어질 뻔 하며 잤다.

너무 푹신해서 불편해...;;



냉장고 안에는 이런게 들어 있는데 전부 다 먹어도 됨. 




여기는 묵는 손님들에게 로비 바에서 웰컴 음료를 제공한다.


이런 내부에.. 들어가서 우린 낮술을 마시기로..



자몽이 들어간 이게 ..

그레이 하운드 인가.. 그건 개 종류아닌가.. 호주에 버스 회사 이름인가.. 게다가 그레이도 아닌데.. 이름이 그게 아닌다..


암튼 알딸딸..


해실해실 웃으며 곰탱이가 아직도 탈출하지 못한 과기대로 감.


연구실에 박혀 있는 놈을 꺼내서 데리고 오리 연못으로..


오리님들.


이 와중에 기발한 만두는 자전거를 타자고..



학교를 그렇게 오래 다니고 이 자전거는 처음이라는 곰탱이는 고민에 빠지고..



무사히 대여 완료.



왕년에는 자전거를 타고 등하교를 하며 자유로이 온 동네를 누볐다지만..


오랜만에 타니 이것도 새롭군.


페달 밟으며 사진 찍어주기 신공.



남의 학교에서 이게 무슨 짓인지..



어느덧 해가 지기 시작함.




예뻐지기 시작하는 학교.





이렇게 투어를 끝내고 .. 쪽문으로 가서 밥을 먹자.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