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곱창'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10.22 철산 토종곱창
  2. 2013.10.22 가산 말뚝곱창

대체 이런데는 어떻게 알고 찾아 가는지..



관광호텔에서 로비 등지고 직진.


늦게 가면 줄선다는데 용케 테이블 바로 차지. 


들어가서 앉으니 '어서와~' 하는 가게 서빙 이모의 인사.


어쩐지 뭐랄까.. 친근 이모 이미지 메이킹 마케팅인거 같아서.. 기분이 나쁜건 아닌데 ..


..걍.. 그래..



살이 오른(?) 식빵을 내팽겨친 구이샷. 

기름 빨아 먹고 사라질 예정.



잘 구워지고 있음. 


신나게 먹고 있는 사이에 밖에는 줄을 서고.. 식빵은 노릇하게 기름을 먹으며 구워지고..

결국 동행 둘이가 저 식빵 맛있겠다며 먹겠다는 걸 꺼내서 쓰레기통에 패대기.. 


결론. 곱창 맛있다. 부추 맛있다. 

볶음밥은 안먹는게 낫겠다. 


한참 먹고 있는데 창밖에 커플이 하도 애처럽게 쳐다봐서 얼른 입에 쑤셔넣고 나왔다. 


뭐 그런 사정을 봐주냐고 동행들이 뭐라고 했는데, 아니.. 나를 그렇게 뚫어져라 보는데 어떻게 안비킴?

Posted by 도루코

아니.. 우림 2층 실내에 곱창집이 생겨서.. 잘 가던 종합 곱창집이 사라져서 슬펐는데 매우 기쁨을 표했다.




지하철과 연결 된 우림 건물 2층에 있고 에스컬레이터 바로 앞이며 일전에 블로그에 포스팅 한 적이 있는 순자싸롱 옆집이다. 




이게 아마 모듬을 2개 시켰을 때 인것 같다. 


돌판인지 철판에 하얀 가루가 뿌려진 채로 나오는데, 이게 뭐에요 라고 물어보면 '이 집만의 비법가루에요.'라고 알바 아가씨가 친절히 답해준다. 


양이 많지 않지만 다른 집도 이 정도 주는거 같다. 

비법가루 인지 마법가루인지는 그냥 ..짜다. 아니 소금처럼 그냥 짠맛이 아니라 뭔가 묵직하게 짠 맛인데 이걸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약간 속에 부대끼는 느낌이 있다. 


처음에 불에 얹어 주는 김치국은 맛난다. 부추도 풍성하게 주는 편이다. 고기 육질도 원래 나쁘지 않은 곳 같다.


문제는 저 비법가루다...


차라리 뿌리지 말고 달라고 해야 겠다. 속에 부대낀다. 


당장 곱창이 먹고 싶지 않으면 안가게 되는 곳인데 묘하게 갈일이 생긴단 말야...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