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데 스스로를 하루에도 몇번씩 의심해서야 되겠나. 

이게 뭔가 이게.. 대체 뭔가.. 

Posted by 도루코

​모 형이 페북이런데 쓰지말고 일기장에 쓰래서 여기에 쓴다.

블로그 오랜만에 업데이트.  


어제 집에 도착했을때는 이미 열시가 넘어있었고 에너지를 다 소진해서 눈뜨기도 어려웠지만 고기가 먹고싶었다.
착하고 부지런한 동거곰이 사온 고기를 와인과 함께 긴급 흡입했다.
땅바닥에 풀어놓고 흡입흡입..


그리고 또 일하기 시작.

페이스북에 뻘소리 지껄인건 그때는 실수가 아니었지만 지금 생각하니 실수다.

내 글을 사람들이 많이 안볼거라 생각했는데, 수보다 누가 보느냐가 중요했다.

근데.. 뭐 굳이 내 옹졸함과 못난 모습을 숨기지 않는 대범함으로.. 상관할 것은 아니다만. 


그 전날 상황.

말을 너무 많이 하고 진이 빠져서 와인으로 릴렉스해야겠다 생각했는데 봐야하는 자료가 있는 상황.
음주상태에서 우리말도 아닌 자료를 읽었다. 

사진으로 허세떨 기운은 있었나보다. 그 와중에 모자이크까지 해 놨네. 

이렇다. 요새 사는게.

소진하지 않으면 도저히 견딜수가 없다.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내가 하는 일과 내가 태우는 에너지가 허공에서 흩어지고 있는 느낌이라 그게 너무 허전하고 허무하다. 태우면, 쌓여야 되는데 허공으로 흩어지는게 문제. 원인은? 너무 잘 알고 있다. 
리드하거나 할당된 것을 하는게 아니라 관찰하다가 잡아내고 팔로업을 하기 때문이다. 어느 누구도 하지않고 남는게 없을수 밖에 없는. 

그 옛날 그 사건들 이후로 '게이지를 내는 습관' 이 생긴 것 같은데, 
지금 내가 퍼포먼스를 얼마나 쓰고 있느냐 하는 거다. 100% 안쓴지는 좀 된 것 같고, 80%? 70%? 어쩌다 피크 치면 가끔 100% 찍고 내려오는 듯. 


프로세싱을 100% 쓰고 있어야 잡 쓰레드가 안돌텐데. 


Posted by 도루코

월경전증후군이라 불리는 이 증상은, 배란일부터 심해져서 월경전 1주일 쯤 피크에 다다르고 시작하면 멀쩡해진다는 증상이다.


이런게 뭔지, 생리통이 뭔지 눈만 꿈뻑꿈뻑 하다가, 나이가 어느덧 쌩쌩할 나이를 벗어나고나니 나도 이 증세에 휘둘리는 신세가 되었다.

(생리통은 없는거나 마찬가지. PMS만 주적이다.)


증상은.. 배란일 이후로 점점 우울해지고, 컨디션을 컨트롤 하는데 에너지가 많이 들어가기 시작한다.

일주일 전은 그렇다치고 직전일이 거의 최악의 상황이 된다.

항상 이날은 뭔가 일진도 도와주질 않고 상했던 기분이 난도질 당한다.

심지어 에피소드도 이날 제일 많이 일어난다.


오늘이 바로 그 최악의 날이었다.


지난달 최악의 날에도 멍청한 이벤트가 한번 있었다. 


...


위 내용은 굳이 이유를 노력해서 찾아본 것이다.

나를 억울하고 서글프게 한 원인이 따로 있기는 하였으나 욕이나 한바탕 해 주고 넘길수도 있었는데. 

Posted by 도루코
연예프로에 정모 개그맨이 폐렴이 걸려서 기침하고 물마시는 장면이 나오고, 입원중이라는 자막이 나온다. 
폐렴이 어떻게 걸리는지는 잘 모르겠는데 아플 때 제때 병원 못가고 쉬지못하면 폐렴으로 진행하는 것 같다. 

'난 폐렴인것도 모르고 죽도록 기침하면서 일할거 다하고. 나중에 병원갔더니 폐렴이 이미 낫는 중이라던데. 뭔 입원을 하고 이런 걸 방송에 내보내나. '

그런 생각을 했다. 

.. 상당히 폭력적인 생각인건 알겠고, 난 확실히 꼰대 맞다. 

그때 보스였던 부사장님께 '폐렴 낫는 중이래요' 그랬더니 '그래?' 정도의 대답을 했다. 

뭐 어쩔거야. 그냥 폐렴걸린거지.  


Posted by 도루코

하루가 24시간임을 온 몸으로 인지하고 그걸 다 써먹으려 덤비게 된다는 점.

잠따위.

한국 중국 인도 미국 시간을 살기위해 노력한다는 거대한 장점.

Posted by 도루코

위가 아픈건지 가슴이 아픈건지

피곤한건지 우울한건지 


잘 모르겠다. 


그냥 일이나 하고 있는게 역시 제일 편한 것 같다.


얼른 복싱 시작해야지. 

Posted by 도루코

오래되고 저렴한 호텔인데 욕조도 있고 넓고 참좋다.
무엇보다 이불이 오래되어서 몸에 착 감긴다.

출장전 행사 때문에 내 몸 편하자고 호텔에 왔다.

잘 한것같다.

Posted by 도루코

옛날 글 필요해서 검색하다가 ...


아오..병맛 돋아..중이병도 아니고 .. 


확 날려버리고 새로 쓸까.. 

Posted by 도루코


손자손녀들이 해놨나.

무슨 댁, 무슨 여사네 문패 표시하고 구름을 그려놓은것이 귀엽다.

봄날 시골은 지나가는 객에게는 조용하고 쉬기 좋은 곳이지.

Posted by 도루코

'혀를 내두르다'의 사전적 의미.(ㄴㅇㅂ 검색)

혀를 내두르다[두르다]

몹시 놀라거나 어이없어서 말을 못하다.

조그만 아이가 힘이 보통이 아니라며 모인 사람들이 혀를 내둘렀다.

그는 사람들이 혀를 두를 정도로 청렴하게 공직 생활을 했다.

그는 종대의 초상화 솜씨에 혀를 두르고 종대에게 자신의 가족사진을 그려 줄 것을 부탁했었다.



관용적으로 쓰는 표현일걸 이제는 안다.


어릴 때 읽던 책에 '혀를 내둘렀다' 라는 말이 나오길래, 뉘앙스는 알겠는데 왜 저렇게 쓰는지 이해가 안돼서 혼자 책 읽다 말고 혀를 이리저리 움직여 봤다.


======================= 뻘소리 시작 

아마도 국민학교 3-4학년때 쯤인 것 같다. 


다니던 피아노 학원 선생님이 대여섯살 된 딸래미가 있었는데, 혼자 장난감을 (웬일로) 정리를 했다.

그때 선생님이 치우는 동안 못본 체 하다가, 다 치웠다고 자랑을 하니 짐짓 놀라며 '우와아아앙~ 혼자 다 치웠어어어?' 를 하면서 말그대로 혀를 내둘렀다. 


사람이 놀라면 실제로 '행동'으로 표현 할 만한 것은 아닌 것 같은데 실사로 혀를 내두르는 것을 보니, 아무래도 저 선생님이 좀 '오바'를 하는구나 싶었다. 

======================


어쨌거나, 관용적으로 쓰는 표현이더라도 동화를 쓰거나 민화를 풀어쓰는 작가들은 저런 표현을 활용을 안하는 것이 좋은 센스 일 것 같다. 


어휘력 늘리는게 목적이면 표현의 근원이라도 좀 알려 주던가. 

Posted by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