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2015)

The Spiriting Away of Sen and Chihiro 
9.4
감독
미야자키 하야오
출연
히이라기 루미, 이리노 미유, 나츠키 마리, 나이토 타카시, 사와구치 야스코
정보
애니메이션, 판타지, 어드벤처 | 일본 | 126 분 | 2015-02-05


리마스터링 버전 나온 기념으로 복습.


내 옛날글들은 정말 병맛이구나.

지금 글도 뭐 마찬가지다만.


이 애니메이션은 처음 볼 때는 짜증이 몰아치고, 다 보고나면 정말 방대한 스토리구나..하게 되는 희한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시작부분의 치히로.
여전히 떼쟁이 계집애는 짜증난다. 

그리고 여전히 저 부모는 애가 뭔 소리를 하던 신경도 안쓰고 돼지같이 먹는데, 뭘 먹는지 모르겠다. 
먹는 두 출연자(?)도 재료가 뭔지 모르는 것 같지만.


그 이후는 이야기를 그나마 품고 진행하기 때문에 집중해서 볼 수 있다. 

아직도 뭘 의미하는지는 잘 모르겠고, 뭘 의미하려고 만든 이야기도 아닌 것 같고, 온 일본의 정령은 다 모인 것 같아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구역질나게 더러운 장면도 많지만, 2디로 저런 질감 내는 것도 지브리 아니면 못할 것 같다.


대만의 지유펀이 모티브가 되었다더니, 지유펀을 갔다왔는데 그 비슷한 장면을 찾으려고 노력을 해 봤다.



우선 이 장면. 

입구에 있는 그 편의점 옆길 같은 느낌이 좀 있다.



이 장면.

숨을 헐떡이며 한참 올라간 후 내려다본 모습과 약간 비슷한 듯.



이 빨간등. 본 것 같다. 

음 그런거군.



무엇보다..

최고의 씬스틸러.


이 두마리가 쉴새 없이 웃기는 바람에 더 재미난다. 

성질 더럽고 탐욕쩌는 유바바와는 반대로 검소하고 착한 제니바의 집에서 벌어지는 장면이 참.. 귀엽다.

외로움에 사무쳤던 가오나시는 .. 스포일러는 그만하고.. (이게 나온지가 언젠데 스포일러겠냐만..)


Posted by 도루코



귀를 기울이면 (2007)

Whisper of the Heart 
8.7
감독
콘도 요시후미
출연
혼나 요코, 다카하시 가즈오, 무로이 시게루, 다치바나 다카시
정보
애니메이션, 드라마 | 일본 | 111 분 | 2007-11-22


예전에 극장에서 보고, 오늘 센과치히로를 보려다 우연히 발견하고 다시 봤다. 


중간쯤, 바이올린 편곡의 Take me home country roads 가 나오는데, 이 편곡이 너무 좋아서 몇번 더 들었다. 


근데 이거 말고는 아무 것도 기억이 안났는데, 청소년이 진로적성을 고민하는.. 그런 내용이었구나.


잘 묘사된 길이나, 골목, 풍경, 하늘등이 아주 좋은 느낌. 


조연으로 나오는 뚱뚱한 고양이와 고양이상도 좋음.



Country Roads from Hayao Miyazaki's movie "Mimi wo Sumaseba" ('Whisper of the Heart') from Leonardo Ronne on Vimeo.


물론, 일본어 버전으로 봤지만 영상을 못찾아서 영어 더빙으로 그 장면을 올려봄. 영상 찾기가 무진장 어렵구나. 


저화질로 찾았음.





Posted by 도루코



상의원 (2014)

7.5
감독
이원석
출연
한석규, 고수, 박신혜, 유연석, 마동석
정보
드라마, 시대극 | 한국 | 127 분 | 2014-12-24


이거 별점이 왜 이렇게 높지.. (7.5?) 


티비 포인트써서 집에서 밥먹으면서 봤다. 


스토리는 그냥저냥 뻔하고, 그냥 좀 옷 만들다가 궐 밖에 나간다고 했으면 나가서 옷장사 하고 잘 사는걸로 끝내면 안되나. 

뭘 극적 전개를 한답시고..


아무튼, 모차르트와 살리에리 이야기 같기도 한데 그 보다는 브로맨스가 좀 더 보였던 듯. 


예쁜 한복 몇벌 안나오지만, 그나마 그게 볼만했음. 


이유비는 예전에 어떤 사극에서도 감정없는 배역이더니 여기선 또 표독이네.

그 보다는 최근에 끝난 ㅍㄴㅋㅇ의 코믹한 역할이 백배쯤 예쁜 것 같다. 

Posted by 도루코
TAG 상의원

연관 검색어로 찾아보는 기억 서치.

성공..


쾌걸보이 아지 였다.


이거 몇편 보고 재미 없어서 더 안봤던 것 같다. 




Posted by 도루코

역시 요리 드라마. 


역시 별 기대는 하지 않고 봤다. 짧다. 5편. 



이미지는 NHK에서 퍼왔다. 


http://www.nhk.or.jp/drama/pastprog/wakemae2010.html


간략한 스토리로 보자면, 요리 좀 하는 '쿠루미(미즈키 아리사)'상이 어떤 남자(호소가와 시케키)를 만나서 결혼을 하기로 했는데, 그 놈이 돈 떼어먹고 다 자란 아들까지 떡하니 맡겨놓고 도망을 갔는데, 

요리를 하며 주변 사람들과 사이 좋게 지내면서 안정을 찾아가는 이야기.. (후략)


이래저래 한심하기 짝이 없는 여자 주인공과, 모가지를 비틀어도 시원치 않을 뻔뻔한 놈팽이가 나오는 답답한 드라마다. 


여기 나오는 배역 중에 좀 괜찮은 외모는 놈팽이 아들 역으로 나오는 코타(노무라 슈헤이)밖에 없다고 봐야 하는데, 부자집 마나님 애기 엄마는 약간.. 턱 교정이 필요 한 것 같고, 쿠루미상도 날씬하고 얼굴 작은 전형적인 미녀는 아니고, 남자 주인공도 배역 때문이겠지만 밉상으로 생긴데다.. (쩜쩜쩜)


이러다 보니, 일본 드라마는 역시 연기력으로 배우를 고르나 보다 했다. 


알고보니 쿠루미상도 그렇고 마나님도 그렇고 원래 가수 출신으로 좀 유명한 사람들인가보다. 게을러서 많이 찾아 보지는 못했다.


특히, 공사판에 안내하던, 쿠루미가 난처한 상황에 짠 나타나 아르바이트 자리를 알려주고, 쿠루미가 도시락을 싸면서 요리 강사가 되도록 하는 역할을 한 아저씨 연기도 인상적.

쿠루미의 할아버지 역으로 나오는 오오타키 히데지라는 배우는 '우와 저 할아버지가 연세도 많아보이는데 연기 진짜 좋다' 싶을 정도. 


맛있어 보이는 요리가 많이 나온다. 아 그리고 중간에 후지이 미나도 조연으로 나온다. 


그럭저럭 볼만한 드라마. 

Posted by 도루코



인 디 에어 (2010)

Up in the Air 
8.2
감독
제이슨 라이트먼
출연
조지 클루니, 베라 파미가, 안나 켄드릭, 제이슨 베이트먼, 에이미 모튼
정보
코미디, 드라마, 로맨스/멜로 | 미국 | 108 분 | 2010-03-11


봐야지 하고는 한참 지난 이제서야 봤다. 

조지클루니가 짐싸는 모습이 간지나는 영화. 


나도 개인적으로 혼자 여행을 다닐때는 짐을 체크인하지 않는데, 짐부치고 찾고 하는데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린다. 


비효율과 짐덩이를 싫어하는 해고 전문가. 


어째 갑자기 가족의 소중함과 로맨스가 흐르나 싶더니.. 

다행히(?)도 그렇게는 흘러가지 않았다. 


'잘 거절하는 법'을 고민해야 하는 사람이 많을텐데, 손에 피묻히기 싫어하는 사람은 오죽할까.


마음의 부담없이 풋내기 신입 직원과 노련미 철철 넘치는 경력자의 커리어 이야기를 심심풀이 삼아 보면 좋은 영화

Posted by 도루코



에반게리온 복습을 하다가, 조용하고 잔잔한게 보고 싶길래 우연히 보게 된 드라마. 

'심야식당'은 만화책이 더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고, 드라마 이미 오래전에 다 봤고. 

내가 좋아하는 희본양이 나오는 '출출한 여자'도 다 봤고. 

'식샤를 합시다'는 1편이 무료길래 1편만 먼저 봤는데, 주인공이 멀쩡한척 나오다가 후반부에 미련하게 걸신들린 모습에 완전 진상에다가 음식 테마 드라마 치고는 지저분하고 공감이 안되는 등장인물때문에 더 봐야 하나 고민중이었다.


그렇게 시작한 빵과 스프.


첫느낌은 '어라.. 카모메 식당이 일본에 가게를 또내는 건가?' 싶을 정도.

여주인공도 옆 가게 할머니도 카모메에서 봤던 사람들이다. (나는 카모메식당을 세번 정도 봤다.)


카모메의 기억을 들추지 않으면서 봐야 하는 드라마. 

조용한 골목에 작은 가게를 보자면, 나도 모르게 테이블이나 정돈된 주방을 유심히 보게 된다. 

소소한 등장인물 에피소드로 이어지는 이야기.


키도 크고 덩치도 큰 알바 아가씨 보는 재미도 있다. 카나 라는 이름의 일본 모델 아가씨. http://www.etrenne.com/model/kana.html


이유는 모르겠지만 까칠한 이태리 음식점 해피 마마. 이유없이 자상한 센세이. 꽃집 아저씨와 문방구 아저씨는 그냥 동네 아저씨면서 친하게 지내는 사람들. 일본 절의 승려 (카세 료), 연기하는 고양이 타로(노부링).


한편에 거의 한시간이고 4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가족사는 있으나 그에 따른 갈등이나 해결은 전혀 없는 평화로운(?) 드라마. 


일본 젊은이들은 알바로 먹고 살면 인생 참 팍팍할 것 같은데, 느린 삶의 아름다움을 제대로 보여주는, 뭐가 진실인지 모를 드라마. 

Posted by 도루코



어바웃 타임 (2013)

About Time 
8.9
감독
리차드 커티스
출연
레이첼 맥아담스, 빌 나이, 돔놀 글리슨, 톰 홀랜더, 마고 로비
정보
로맨스/멜로, 코미디 | 영국 | 123 분 | 2013-12-05


한동안 영화평이 뜸했구나.


백년만에 본 영화 어바웃 타임.


'시간여행자의 아내'를 소설로 읽고 '이게 뭐야... 감동해라 감동해라 로맨스 이거냐?' 라며 스토리의 빈약함을 욕하고.. 아예 영화는 안봤는데 그걸 좋다고 울면서 보는 사람들의 평가를 본 후..


이것도 시간 여행이라길래 살짝 안끌렸다.


러브 액추얼리를 좋아하긴 하지만 (같은 감독) 볼때는 별로였고 나중에 음악이나 부분 편집된 영상, 대사 같은 것을 좋아 했었기 때문에 전혀 기대 안하고 감.


이 영화는 스토리도 끊김이 없고 지루하지도 않았고 코메디 요소도 있어서 많이 웃었고 이야기의 뼈대가 '하루하루가 소중하다 열심히 살아라' 였고 아버지와의 '우정' 이야기가 주 이야기라서 연애 이야기 보다는 공감도 더 된다. 


ㄴㅇㅂ 평점이 9점이 넘길래 뭔가 했는데 9점 까지 줄 건 아니고 이 정도 스토리 안끊기고 기승전병도 아닌 영화면 돈이 아깝지 않다고 생각한다. 


데이트 무비로 아주 건설적인 내용. 


특히 재미로 만나는 커플 말고 진지하게 미래를 고민하고 만나는 진지 커플, 부부에게 권함. 


남남 녀녀 당연히 추천. 

Posted by 도루코
이터널 선샤인
감독 미셸 공드리 (2004 / 미국)
출연 짐 캐리,케이트 윈슬렛
상세보기

미셸 공드리 감독 이었구나. 

이 감독 영화는 볼때마다 정신이 하나도 없다.

산만하고 예측 불가능한데 사랑스러운 것 처럼 보이는 여자 주인공.
시작부터 끝까지 찌질한 남자 주인공.
종종 짜증이 폭발하는 것을 참으면서 끝까지 다 봤다. 

사랑했던 기억을 괴로움 때문에 지우는 것.
어차피 시간이 지나면 잊혀지기는 하지만, 기억이 재포장 되는 걸 생각해 볼 때.
차라리 지워 버리는게 나을지도 모르겠다.

그중 가장 한심한 기억의 가공법은, 미화 시키는 것이라고. 난 자신있게 말하겠다.

지울 수 있다면 지우고 싶지만, 미화 시키는 거라면 원하지 않는다.
그래서 기억이 죄다 그모양이라.
어떻게든 이제는 연애세포도 좀 되살려 보고 싶어서 시도한 영화였는데.
역시 실패.

이 영화 끝까지 다 보는데 대략 세번의 시도가 있었다.
공감이 안되서 포기하고 다시 보기를 세번.

내가 또 귀찮은 짓을 하지 않도록 기억은 살아 있는 것이 좋다.
환상 같은 것도 없고. 기대도 없고.  
Posted by 도루코
그대를 사랑합니다
감독 추창민 (2010 / 한국)
출연 이순재,윤소정,송재호,김수미
상세보기

무엇보다 돋보이는 것은 베테랑 배우들의 연기. 
그리고 호화 캐스팅의 감초연기. 

아마 원작으로 봤으면 더 재미있지 않았을까 싶은데, 영화로 제작하면서 후반부 뭔가 부족한 상태로 빠져나왔다.
(막판에 ..좀 더 잘 살릴 수 있지 않았을까 싶은데.. 편집하다 감독이 지쳤나..)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눈물에 젖어 나온다는데..
라식 수술 한 나는 안구 건조로, 나오자 마자 인공눈물 투입. 
아..죽는줄 알았네.;;
안경없이 본 첫 영화. 아직 나하고 내 눈이 튜닝이 덜 되어서 약간 애먹긴 했지만 화면이 잘 보이고 불편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나 역시 위험했던 장면이 하나 있는데..
스포일러. 

최강 연기. 본격 실버 로맨틱 코메디. 

그러나 .. 거 괜히 남자 친구나 남편한테 보러가자고 하고
그렇게 자기를 위해 달라고는 안하는게..;;; 바람직하지 않나 싶다. 

내가 할 소리는 아니다만.. 강풀 와이프 예쁘더라. ;;;;

그리고, 강풀의 트위터를 늘 보는 사람이 크게 웃을 수 있는 장면이 있다.
그리고 하이킥을...뭐 꼭 보지 않았어도 웃을 수 있는 장면도 있다. 
Posted by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