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ndom Access Memories

아티스트
Daft Punk
타이틀곡
Give Life Back To Music
발매
2013.05.21
앨범듣기

여러가지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결론은 나는 지금 다시 서울가는 ktx안.
처음 와보는 도시인데 내 예상보다 큰 곳이네. ㅎㅎ


이걸 탈 계획은 없었는데.


형님들이 앨범 냈다는 소리에 들어보지도 않고 냉큼 주문했다.

따라오기로 한 포스터가 안와서 어디 붙일데도 없지만 문의해서 받아냈다.

다프트 형님들은 그렇다.

회사에 있으면 한곡도 끝까지 들을 여유가 없다. 이곳저곳에서 찾기 때문에.
음악에 집중하기도 일에 집중하기도 어렵다.

우여곡절 끝에 몇시간 여유가 생겨서 듣고 있다.

잠시라도 백수처럼 아무생각 없이 무식한 여편네로 살까 하다가.

아 포스팅 할것도 쌓였고.
아 일 정리 할것도 쌓였고.

아 영어 이메일 참고 서적도 주문해야하고
아 텐바이텐에서 주문할것도 있는데. 네 서랍이 난장판이라.

정작 아무것도 할 필요 없는(이라기 보다 할게 없는) 상황이 나한테 있을수도 없고.
그렇게 된다해도 나는 미치겠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다프트 펑크 이번 앨범은 지루한 것 같은데.
바쁘다.

음악이 지루한것 같은데 분주하다.

정말 지루한 것인지는 몇번 더 들어보고 결론 내기로.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도루코
http://blog.naver.com/samina/110098878881

샘나군님 블로그에서 봤다. 
(이분은 직업은 모르겠지만, 뮤지컬 리뷰를 많이 쓰는데, 매번 부러움 작렬이다.)

트리플파이...

아..

커널형도 탐나고, 헤드폰도 찍어 놓은게 있고..

큰일이야..
Posted by 도루코


이미지는 링크로 보여주는 것 : http://snowcatin.egloos.com/4507447 여기서.

요즘은 안가지만 카페 비하인드에 가면 종종 지금 나오는 음악이 무어냐 물어볼때가 있었다. 
그래서 그런가, 자켓도 마음에 들고, 하나 갖고 싶네. 
다이어리는 논문 도와준 것 때문에 동기가 선물해 준다고 했고, 이 앨범은 내가 겨울을 따뜻하게 나기 위해 하나 살까보다.
음.. 마룬 5의 Sunday morning 은 반드시 들어가 있을거 같다.

(오늘 학교 바자회에서 캐시미어 믹스 목도리를 사지 않았다. ㅋ)
Posted by 도루코
지오바니 미라바시의 피아노 솔로 앨범. 
검색을 해 보니 국내에서 구하긴 힘들 것 같다.
(내가 미라바시를 처음 기억하게 된 곡은 '하울의 움직이는 성'에 삽입된 곡의 재즈 버전 이었다.)

프랑스에서 상도 받은 앨범이라고 한다. 
뭔가 귀에 익은 듯 한 곡도 좀 있고 했는데, 뒤적여 보니 혁명(혹은 저항?) 에 관련된 곡들이라고. 
전혀 원곡의 분위기와는 상관이 없나보다. 
레이블이 아르모니아 문디. 음.. 이 레이블은.. 클래식 중에서도 아주 오래된 곡들이 많이 나오는 레이블이라고 기억 하고 있는데.. 그렇다면 이 앨범을 고전적이라고 마음 먹고 들어야 하나? 설마..ㅎㅎ

앨범을 계속 돌리고 또 돌리고 하루종일 듣고 있어도 피로감 없이 듣기 좋다. 
음.. 나쁘게 말하면, 확 끌어 당기는 긴장감은 없다고도 할 수 있지만, 감상용으로 이만한 앨범은 없는 듯. 

개인적으로 6번 트랙 Je Chante Pour Passer Le Temps 가 좋다.
Posted by 도루코
Giovanni Mirabassi - Terra Furiosa
18900 /
상세보기관련상품보기

전체적으로 편안하다. 
문제 없이 리더십 과목 문서 작성 완료. 집중력을 흐트러 뜨리지 않으면서 적당히 편안한 음악. 

1. Alfonsina Y El Mar
2. #3
3. Siennas Song
4. Last Minutes (Intro)
5. Last Minutes
6. Radicaux Libres
7. W.A.F
8. Amba
9. Worry Doll
10. We Have The Blues Mr. President

트랙은 이렇게 되는데, 트랙이 어떻게 넘어가든 별로 체크 하지 않고 계속 틀어뒀다. 
1번 트랙 시작할 때가 사실 가장 편안한데.. 이유는 잘 모르겠다. 
2번 트랙 #3의 제목 느낌이 좋았는데, 곡 중간에 밝고 가벼운 부분이 있어서 그런 것 같다.
그리고 8번 트랙 Amba 가 시작할 때도 좋다.

요즘은 음악때문에 내 기분이 무겁게 변하는 것이 조금 무섭다. 
그래서 고마운 앨범. 
Posted by 도루코
Giovanni Mirabassi - Out Of Track
19500 /
상세보기관련상품보기

이 음반을 틀고, 브랜드 관리 숙제를 하고 있었다.
실수였지. 

1. Dear Old Stockholm (Traditional)
2. Pieranunzi (Mirabassi)
3. Vuelvo Al Sur (Astor Piazzolla)
4. Alone Together (Dietz, Schwartz)
5. Le Chant des Partisans (Kessel, Marly)
6. Just One Of Those Things (Cole Porter)
7. Zoom (Mirabassi)
8. Impressions (John Coltrane)
9. Souvenirs, Souvenirs (Mirabassi)
10. Here’s the Intro (Mirabassi)
11. Here’s to You (Baez, Morricone)
12. Convite Para a Vida (Antonio Pinto, Ed Corted)

하다 말고 몇 번 멍때렸다.
'아무것도 하지 말고 이 음악 듣기만 하지 그래'하는 곡이 있다. 

Alone Together, Le Chant Des Partisans, Just One of Those Things, zoom, impression 로 이어질 때 까지는 자판 치며 듣기도 괜찮았다.  음.. 좋네~

here's to you intro 에서 멈칫..
그로부터 3곡은 멍 때림.
here's to you.. 아름다운 곡이다
Convite Para a Vida 로 넘어 갈 때가 나는 가장 좋았다.

Le Chant Des Partisans는 Avanti! 에서 피아노 솔로로 삽입된 곡인데, 이 음반에서는 밴드 음악으로 편곡. 
개인적으로는 이번 앨범에 들어간 곡이 조금 더 마음에 든다. 
Posted by 도루코
음반 새로 샀다. 

돈도 없는데, 이런 걸 사다니.. 그러나 안사면 또 눈앞에 어른 거릴 것 같아서. 
Rafal Blechacz / 쇼팽 피아노 협주곡 1, 2번
11800 /
상세보기관련상품보기

Maurizio Pollini / Bach The Well : Tempered Clavier 1
17900 /
상세보기관련상품보기
지금 나와 있는 가격보단 몇천원씩 더 준 것 같다.
갑자기 배가 아프네. 

조금 걱정 되는건, 라파우의 앨범을 청음 했을 때, 생각 보다, 오케스트라 연주 템포도 너무 느리고 음향도 별로 안좋아서, 살까말까 정말 망설였다. 

게다가 이미 공인된 대가 들이 연주 한 것도 많은데, 나는 왜 이 어린 친구의 앨범을 사려고 하는 건가 하는 생각도 들고. 

그러나.. ㅎㅎ 난 라파우의 연주가 좋으니까, 한번 들어 봐야지. 

이제 헤드폰만 사면 되나?
Posted by 도루코
뮤즈.
어쩌다 보니 알게 되어서 열심히 좋아하고 있는 밴드.

클래시컬한 분위기가 있어서 (특히나 피아노!!) 더더욱 my favorite band 가 되어 가고 있다.
몇곡을 리스트로 만들어서 듣고 있다가
근래 이 앨범을 하나 선물 받았다!!!! 끼야호!!!

앨범을 하나 찍어놓고 하루종일 듣다 보면, 앨범 하나가 한 곡이 되어서 정작 나중에 길을 가다 듣고
'이게..제목이....???' 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 문제라면 문제.
모든 곡이 추천곡.

그럼에도 불구하고 듣다가 제목을 굳이 찾아본 곡 하나는
Thoughts of a Dying Atheist.


2003년 영상이라고 한다.

그리고 단연, 곡 중반에 들어간 피아노 때문에라도 강렬한 인상을 주는 곡은
Butterflies and Hurricanes


곡만 계속 들을 때는 몰랐는데, 영상을 찾다 보니 비주얼을 꽤나 강조하는 팀인 듯.

1. Intro
2. Apocalypse Please
3. Time Is Running Out
4. Sing for Absolution
5. Stockholm Syndrome
6. Falling Away with You
7. Interlude
8. Hysteria
9. Blackout
10. Butterflies and Hurricanes
11. The Small Print
12. Endlessly
13. Thoughts of a Dying Atheist
14. Rule by Secrecy
Posted by 도루코

2집이 나왔다.
근데 이 사람 1집이 라디오 데이즈 였다.
한번 듣긴 했는데 누구껀지도 전혀 인식하지 않고 들었었다.

이 사람 별명이 홍대 원빈이란다.
나야 홍대랑 친해진지 아주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아니 지금도 친한건 아니군..)
공연을 했는지 어땠는지 그런건 전혀 모른다.
토이 객원 보컬을 했는데, 난 토이만 기억하고 객원을 기억하지 못하기 때문에 ..

여하간..
잘생겼다기에 (윤도현 러브레터 나왔을때도 같이 나온 김연우의 목소리가 너무 좋아서 허우적대느라 다른건 신경쓸 여력이..ㅡㅡ;; )
사진도 한번 찾아봤다.




음..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잘생겼다.

연속으로 들었더니 뭐가 제일 괜찮았는지 기억이 안나네..
여하간 트랙2번인가 3번이 타이틀 이었던 듯.

한국현대음악상 최우수 남자 가수상 수상.
싱어송 라이터로 주목받는 인물.
내가 알았든 몰랐든 자기 길을 잘 걷고 있는 멋진 아티스트 중 하나.

음.. 앨범 리뷰라고 하기에는 무리가 있지만..여하튼!

Posted by 도루코
 <이미지 출처는 보다시피 yes24>

몇년전 대학다닐 때 노래방에서 허클베리핀 노래를 가끔 불렀었다.
허스키한 중저음의 여성보컬(그땐 남잔지 여잔지 확신도 없었다)의 목소리가 매력적이어서..
나도 한번 따라 해 봤었지. 제목이 뭐였더라..


대중음악상 수상소식을 듣고 한번 들어 봤는데..
한번만 듣고 멈출생각이었는데..

엠피 플레이어에 담아서 하루종일 듣고 다니다가..
열심히 들었으니 당연히 앨범 사야 할 것이 아닌가..

그래서 샀다.

이 밴드의 역사나 구성원 그런건 잘 모르겠고
'올랭피오의 별' 앨범 때도 그랬지만 난 이 음악들이 참 좋다.

매번 들어도 느껴지는 그들의 매력.. 아니 마력?

'오 나비야' 라는 곡을 따로 떼어서 듣지는 않았지만,(흐름이 좋은 앨범이라서 통짜로 듣는다)
몇곡이 지나가다가 이 곡이 나오면 '앗..나비다' 하는걸 보니 내가 이 노래를 특히 좋아 하는 모양..

대중음악상을 수상한 '대중가수'의 -전부는 절대 아니고- 절반 이상은 마음에 든다.
음.. 뭐 할로우잰 같은 경우도 귀에 꽂아놓고 머리 흔들며 듣기 참 좋더라.(메탈이다. 참고 하시라.)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2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