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건져오고 싶었는데 먹느라 정신이 팔려서 쇼핑은 뒷전.

그 와중에 기를 쓰고 장만해온 소비요정의 전리품.



일본 관광지에 가면 늘 있는 부적류. 그 중 교통안전. 

지금 내 차에 붙어있고 계속 방울소리를 내고 있다. (액운을 쫓기보다 뱀을 쫓고 있는 것 같다만..) 



올해 하도 막히는 것도 많고 더러운 꼴도 너무 많이봐서, 운 좀 열어보려고 장만한 운열여주는 부적. 

내 기분을 전환하는 효과가 있다. 

꺼져라 더러운 것들. 오너라 나의 세상. 



이것을 지난 번에 못사가서, 다자이후에 다시왔다. 

용. 용. 나는 이 용이 너무 갖고 싶었다.

용사러 왔다. 용. 

귀여운 용. 

초록 용. 


누구든 초록용 인형을 선물해준다면 내가 매우 기뻐하리라. (공룡말고 용. 서양용 말.. 아니 서양용도 좋아는 하는데 아시아 용 참 좋아한다.) 



고양이 사진전 하던 곳에 있던 고양이 상품 매장. 지나칠리 없다. 

이 매장을 통채로 사고싶었지만 참고 노란 셔츠만 샀다.

정말 고민하다가 겨우 골랐다. 

너무 귀엽다. 



또 고양이. 

나막신 신는 고양이, 여행가는 고양이 북커버. 

일본 문고본 사이즈라서 국내 책이 들어갈 것 같지는 않고, 적당한 사이즈의 수첩에는 맞을 것 같지만, 아마도 내가 비닐포장을 벗기는 일은 없을 것이다.

소장용.

(이런 북커버가 대체 몇갠지. 하나 꽂히면 질릴때까지 가져야 직성이 풀림.) 



식재료. 

오징어 다리, 어포, 게장 등. 

밥먹고 술마실때 요긴한 것들. 

저 오징어다리와 어포 참 맛있다. 

게장은 가끔 먹을거 없을때 참기름 몇방울 넣고 밥 비벼먹는데 맛이 끝내준다. 



구하기 좀 어려웠던 잇푸도라면 컵. 

맛이 꽤 그럴싸하다. 4개나 사서 두개는 선물함. 

이렇게 부피큰 선물은 안하는게 답이다. 그렇지만 맛있으니까. 

Posted by 도루코

저녁도 아닌것이 야식도 아닌 것이, 문닫기 전 텐진 호루몬 방문. 


야식으로 먹기엔 너무 고칼로리 음식이 아닌가 싶지만, 먹고싶으니까.

쇼핑몰 지하에 있다. 지난 6월에 이어 두번째 방문이다. 



역시 맥주 세팅. 



철판에 구워서 내 앞에 놓아준다. 호루몬이 대창인지 곱창인지 그런 뜻일텐데, 창자 요리. 살코기 부분 조금. 


아삭한 숙주 볶음을 같이 먹는다.


맛있다. 

무조건 맛있다. 

이게 맛이 없을수가 없다. 양념 간이 좀 세다. 그렇다고 고기의 구수한 맛이 안나는 것도 아니다. 

추천.

Posted by 도루코

다시 시내로 들어와서 점심도 저녁도 아닌 애매한 시간에 밥을 먹으러 갔다. 

사실 유명한 집이라 안그러면 기다려야 할 것 같기도 했고.


명란이 유명한 집이라 하여 매우 반기며 찾아갔다. 지도 잘못찍어서 엄청 걸었다.


독특한 목재 건물?


내부는 고급지다. 화장실 엄청 고급지다. 뜨끈한 물티슈부터 준다. 서빙도 고급지다.

슬슬 가격이 걱정되기 시작했다.


작은 맥주 세팅. 

일단, 풀세트 정식은 추천을 못하겠다.


양이 너무 많다!! 많아도 너무 많다! 이게 1인분이 될수가 없다!


명란이 올라간 밥 한그릇만 시키던가, 맛을 보고 싶으면 한사람만 정식을 하고 한사람은 밥을 시키길 바란다.


츠케멘 + 밥은 많아도 너무 많다. 


맛은, 좋다. 아주 좋다.

특히 구운 명란이 올라간 밥은 약간 맵지만 이곳의 독특한 명란향이 잘 어우러져서 매우 맛있다. 

츠케멘은 괜찮은 편이다. 



후식은 하나만 주문해봤다. 푸딩.

푸딩도 아주 고급지고 비싸고 맛있다. 


식사 손님들은 대부분 밥만 하나 주문해서 먹는다. 맛있다.

다음 후쿠오카 여행시 다시 방문할 집이다.

Posted by 도루코

계획에 있던건 아닌데 오후에 시간이 좀 남고 할일이 없길래 아울렛이 있다는 마리나 타운에 가보기로 했다. 

동행은 물론 싫어했지만. 


하카타 버스 터미널에서 버스를 타면 갈 수 있다. 


대관람차만 보면 타려고 덤비는 나. 

탔지.



굳이.. 굳이 안타도 될 것 같다. 별로 볼게 없음. 


아울렛인데 살것도 없고, 비싸다. 

관심 물건도 별로 없고. 정말 괜히 왔나보다.


오락실에서 이거 하나 건지고, 나머지는 다 실패.

돈만 날렸다.


그 돈이면 가챠를 한참 돌릴텐데. 

너무 아까웠지만 어쩌랴.. 인간은 늘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Posted by 도루코

키와미야 함바그로 세끼 다 먹으라면 먹을 수 있다. 

또 갔다.


이번에는 다시 하카타점으로.


오픈 한시간 전에 가면 줄이 나래비..


역시 맥주 세팅. 

언제나 적당히 고기와 어울리는 샐러드. 그리고 밥. 이 둘은 계속 리필이 된다.


연기빨아들이는 굴뚝이 자리마다 있고 좁은 자리지만 혼자 팔 접고 먹으면 아주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아무래도 하카타점이 더 맛있는 것 같다. 

이걸 어떻게 집에 좀 싸갈 수 있는 방법 없을까. 

서울에서 먹는 맛은 절대 이 맛이 안난다. 고기에 무슨짓을 하는 걸까. 


정말 맛있다. 

내가 후쿠오카 가는 이유 중 정말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음식.

Posted by 도루코

효탄스시가 두군데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더있을수도?) 

한군데는 그냥(?) 초밥집, 이번에 간 곳은 회전초밥집이다. 


지난 번 효탄스시에서 포장해다 먹은 것이 마음에 들었기 때문에 회전초밥집도 가보기로 했다. 



쇼핑몰 내에 있다.


빼먹지 않고 맥주 세팅 완료.



시작해볼까. 초밥 상태들은 모두 깔끔하다.


전복도 있고, 새우도 있고.. 


평소에 저렴이 회전초밥집 좋아하는 편인데, 여기는 그런 저렴이 집은 확실히 아니었고 신선도도 좋고 구성도 괜찮음. 

포장해다 먹었던 (줄서면 한시간 반은 기본으로 기다리는)그 효탄스시만큼 고급지지는 않았지만 이 정도면 사랑할 만 한 것 같다. 


만족. 

Posted by 도루코


원래 여기를 가려고 했던 것은 아니고, 가려고 했던 비싼집이 수리를 하는지 휴무라고 해서 근처를 급히 뒤져 찾아간 곳. 

아마 오픈시간에 맞춰 들어간 것 같다. (카페에서 시간을 잠깐 보내다 들어감. 너무 일찍 갔다.) 


잇푸도라멘은 이치란라멘과 함께 대표적인 라멘집으로 알고있음. 



말그대로 소박한 라멘집.


오전이지만 맥주를 빼먹을 수는 없지. 

동행과 2종의 라멘을 주문해보았고, 맛은 있다. 


너무 맛있어서 못잊겠다 정도는 아니다. 


잘먹었습니다. 


맥주와 아주 잘 어울린다. 



Posted by 도루코

키와미야 함바그는 후쿠오카에 오는 이유 중 하나. 그 중 하카타점은 가 봤고, 이번에는 텐진점에 가 보기로 했다. 쇼핑몰 지하 식당가에 있다. 



여전히 만석에 줄이 또아리를 틀었다. 




하카타점과 메뉴판이 약간 다른 것 같은데, 아무튼 함바그에 하이볼 한잔 주문. 



맛이 당연히 좋다. 

고기 질감도 살아 있고 씹는 감도 좋다. 

고기반찬에 밥먹는 즐거움도 좋고. 


그런데, 이유는 모르겠는데 하카타점이 왜 더 맛있는 것 같지..???

아무튼 만족스럽게 잘 먹었다. 

먹고 후회해본적 없는 음식중 하나.



배부르게 먹고 집에 가는길에, 할인 들어간 안주거리와 마실것, 맥주를 샀다. (늘 사는 계란간장도 하나..) 



이건 아마도 다이소에서 산, 무엇이 들어있는지 알수 없었던 캔음료였는데 멀건 연유맛 음료다. 

맛없다.

Posted by 도루코

​호텔에서 엄청 가까웠다. 걸어서 2분.

그래서 일찍 출발.

​했는데 이미 줄이 이렇게..

죄다 한국 사람들..

​서빙중 한 분은 한국 여사님. 친절하심. 

​매우 좁고 사람이 많은데 어떻게 굽는 요리를 파는지..궁금.


​샐러드 무한리필. 캐첩소스 맛있다.


숯불과 팬 구이 콤보.

​이건 숯불구이 

조금씩 떼어서 구워 먹는데.. 뭐 이런 일이..

정말 맛있다. 뭐 이런일이 있는지. 정말 맛있다. ​

후식 아이스크림까지 맛있다. 오래오래 여기서 장사하길. 맛 변하지 말길. 정말 맛있다. 또 오고 싶다. 


이렇게 먹고 공항에서 라면 하나 더 먹었다. 그리고 돌아옴. 끝. 

Posted by 도루코

​아침에 너무 일찍 일어났다.


​사람은 없고, 가게 문은 닫았는데, 가족회의를 하다보니 9시가 되고 마츠코토키요시가 열었다. 

쇼핑 살짝. 

큰 쇼핑몰이라 별 미련없이 나옴.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2 3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