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친구 딸램들에게 가방 몇개를 선물한 적이 있다. 

시간이 꽤 지나서 잊고 있었는데 얼마전에 친구의 둘째가 내가 예전에 보낸 가방 중 하나에 집착하고 있고, 그 가방이 너무 낡아서 똑같은 것을 구한다는 이야기를 하길래, 구해보았다. 


예전에 산 곳은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업종 변경을 한 모양이고 몇가지 키워드를 이용해서 타오바오와 알리바바를 다 뒤집었다. 




바로 이것. 

사진은 좀 흐린데 키티 문양이 새겨진 빤짝빤짝하고 단단한 광택 핑크의 가방이다. 

알리익스프레스에 먼저 주문했는데 배송을 안하길래, 취소하고 타오바오에서 찾아서 또 주문. 

알리 판매자가 취소의사 무시하고 그냥 발송.

결론적으로 말하면 가방이 두개가 되었다.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온 것이 상태가 조금 더 괜찮았는데, 아무튼 친구 딸램은 좋아하는 가방을 두개나 더 받게 되었다. 


투명 '레이저' '광택' '홀로그램' 가방. 

그물 주머니가 하나 들어있다. 

생각보다 퀄리티는 괜찮은데 (타오바오 물건치고 약간 비쌌다.) 손잡이는 비닐을 벗기지 않고 재봉질을 해서 2% 부족하다. 

큼직해서 마음에 든다. 

비오는 날 잘 써야겠다.



온천하는 고양이, 마스킹테이프 두개, 벚꽃놀이 장터 고양이, 머리끈 9개. 선물로 온 레이블 스티커. 

모두 마음에 든다. 



멋진 공자님이 그려진 노트, 고양이 노트. 



특히 고양이 노트는 내지도 귀엽다. 종이질이 좋지 않아서 볼펜밖에 못쓸 것 같지만 만족. 

Posted by 도루코

오마니께서 몇년전에 갖다드린 백화점표 양산이 낡았다하여 이번에는 타오바오에서 양산을 몇개 구매해보았다. 



작고 예쁜데 어떤 것은 양산인지 우산인지 잘 모르겠다. 

위 물건을 다 보내드렸으니 저 중에 하나는 마음에 들겠지. 


회사에서 신으려고 귀달린 슬리퍼를 주문했다. 

조금 큰 사이즈를 사서 질질 끌리는 문제가 있지만 보는사람마다 예쁘다고들 한다. 

품질은 솔직히 좀 허접하지만 슬리퍼신고 뛸 일도 없으니 그럭저럭 만족한다.



파리잡는 기계?

스위치켜고 돌려놓으면 파리가 들어가서 죽는다고 하는데, 스위치를 켜니 뭐가 빙글빙글 돌긴 하던데 정작 이걸 사고나서 집에 파리가 별로 없어서 제대로 시험을 못해봤다. 



내가 애정하는 대만 마스킹테이프 판매점의 귀여운 마테들. 

어벤저스 시리즈, 전설의 마법 쿠루쿠루 버전 등 아주 귀엽다. 대만 수입하고 다시 발송하는거라 시간이 좀 걸리는게 문제. 

플라스틱 카드는 선물. 


맥북에어 손거울.

국내 몰에서 비싸길래 중국에서 주문해봤다. 

깨알같은 디테일이 아주 웃긴데 품질이 훌륭하지는 않다. 

재미난 선물로 괜찮다. 

귀여움.

Posted by 도루코



딤섬을 좋아해서 눈으로 찜해놨던 집인데 점심시간에 빨리 먹고 가려고 들어갔다.

쿠폰판매기로 주문하고 셀프로 음식 찾아가고 그릇 도로 갖다놓는 집.

그런 셈 치고는 비싸다. 게다가 주문이 밀렸는지 오래걸림.

성지엔빠오 3점 할인해서 2900, 하가우 3점 4500원.
맛은 .. 매우 평범. 매우 평범.

점심때 딤섬이 생각나서 꼭 먹어하는 경우 아니면 안올듯.

동료 말로는 면은 더 별로라고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도루코
TAG

동무 혼인이 있어 포항에 다녀왔다.

베스트웨스턴 포항 호텔에 숙소를 잡았고, 혼자 방쓰는 나는 트윈룸이다. (혼자 성별 다른데다 가족동반이 아님. )



방은 뷰가 좋았고 욕조가 있었다.
욕조는 얕고 수압은 약했지만 있는것에 감사.

바로앞에 해수욕장이 있어서 왕복 5천보 산책하고 오는 길에는 공짜맥주도 한잔 얻어마셨다.

밤에는 축제가 있는지 해변에 가수들이 와서 노래도 했다.

9층에 묵었다.



조식은 대충 이렇게.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