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여행자의 아내 상세보기
오드리 니페네거 지음 | 미토스북스 펴냄
시간 여행이라는 초현실적 판타지와 독창적인 러브스토리가 결합된 오드리 니페네거의 장편소설 『시간 여행자의 아내』제2권 완결편. '시간 일탈 장애'로 자신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과거와 미래를 넘나드는 주인공 헨리가 시간여행을 하게 되면서 과거, 현재, 미래를 관통하는 길고 험난한 여정이 시작된다. 시간 감각을 좌우하는 유전자의 질병으로 과거와 미래를 오가는 도서관 직원, 헨리는 어느 날 클레어라는 아리따운 아가
처음에는 '모모' 류의 소설이 아닌가 해서 읽기 시작 했었는데..
또 다른 치명적인 문제를 지닌 남녀의 사랑 이야기 더군요.
생물학적 시간이 유전적인 요인으로 뒤틀리는 남자와 그 남자를 기다려야 하는 여자.
 
작가는.. 무슨 소설을 내 놓고 싶었는지 그 의도는 잘 모르겠습니다.
글 중간 중간.. 18세 딱지가 필요한 글귀들이 있어서 .. 이거 애들 봐도 되는건가?
꽤나 순수한 연애를 말하고 싶었던 모양인데..
표면적으로는 그렇고 속은 ..글쎄요..ㅎㅎ
이거 잘나가는 소설인데 저는 아무래도 씁쓸하기 그지 없었습니다.
참신한 시도에 점수를 줄 뿐이죠.
 
레이스 한겹짜리 트렌디 드라마 같은 이 소설에서 무엇을 느끼거나 할 수는 없었고,
저와는 추구하는 바가 다른 것일거라 생각 합니다.
 
주인공 Clare와 Henry 의 사랑이 예쁘게 전개 됩니다.
 
앞뒤 다 자르고 이야기 하자면 재미있게 보았던 소설입니다.


슬프지만 안녕 상세보기
황경신 지음 | 지식의숲 펴냄
삶과 사랑과 세상과 슬픔에 관한 짧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모아 엮은 황경신 아홉 번째 책. 'PAPER'의 아트디렉터 김원의 사진을 함께 담았다. 총4장, 각 장 당 다섯 편의 이야기를 담아 총 20여 편의 소설이 수록되어 있으며, 각 장 다섯 번째 이야기로 MBC '한뼘 드라마'의 대본을 그대로 삽입해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한 눈에 반한 순간의 불같은 사랑, 우정인지 사랑인지 알 수 없는 미묘한 감정, 오래 전에 기억
우울한 장마철에 찐한 멜로물 원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하는 바.
일단 책이 무척 예뻐서 선물 하기도 좋습니다.
처음에 멋모르고 집었다가 읽다 보니 '로맨틱 소설 모음인가?' 라는 의문이 들었고
한편씩 읽어 감에 따라 유치할 정도의 로맨틱함을 느낄때도 있었고
시니컬한 글에 송곳으로 찔린듯한 감각을 느낄때도 있었습니다.
 
새로운 장르의 문학을 본 것 같더군요.
황인뢰 감독의 한뼘 드라마 대본이 있기도 합니다.
 
좀 비싼 책인데 빌려 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저는 개인적으로 소장하게 될겁니다. 다시 읽고 싶어 질것 같아요)
Posted by 도루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당한 클래식 피아노 전공 재즈 피아노 주자 노다메..(도무이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정말 매력있는 캐릭터 입니다.
 
정작 관심이 가는 인물은 지휘자가 되기 위해 조직적으로 노력하는(?) 남자 주인공 치아키 신이치 입니다.
 
노다메의 특이한 재능에 자극을 받는 인물입니다.
지휘 중.. 성의 없는 연주로 살짝살짝 뒤틀리는 음이 들리면 구역질이 나는, 음악적으로 결벽증이 있는 학생입니다.
 
생각만 해도..아마추어인 저도 구역질 나는군요..
게으른 발성이나 연주는 정말 사람을 미치게 합니다.
(예전에 딱 한번..어설프게 합창부 지휘 맡았다가..지휘자 자질 부족을 여실히 느끼며 구역질을 해 대야 했습니다..다시는 그런거 안할겁니다. 제 히스테리는 정말 국가 대표 급이거든요..)
 
처음에 빌려서 보다가 다 사기로 결심하고 지금 10권 까지 샀습니다.
출간이 14권 까지 되었습니다.
 
이걸 대충 다 보고 나면 피아노의 숲 이라는 것도 읽어볼 생각입니다. ^^
주인공 카이가 쇼팽 콩쿨에 나간다는군요..
Posted by 도루코

아래 나오는 음반 및 DVD 들은 최근 제가 모두 구입한 것들입니다.
아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오랫동안 피아노에 환장해 있다는 사실..ㅎㅎ

한달 반쯤 전에 연습 하다가 왼손 검지를 왕창 다친거 같은데 낫지를 않아서 급기야 정형외과에 갔습니다.
몇번 물리치료 해 보고 안좋아 지면 그냥 연습실 갈겁니다.

아래와 같은 괴물들을 보고 있으면 파우스트가 젊음을 얻기 위해 메피스토와 왜 그 밑지는 계약을 했는지 .. 확실히 이해가 됩니다.

(그래서 아직도 가장 존경하는 인물을 꼽으라면 괴테를 꼽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출처 : yes24 >

Rachmaninov / Tchaikovsky : Piano Concerto : 김정원 김정원은 쇼팽 콩쿨 14회(윤디리가 1등 했던 때) 한국 최초 3차 예선을 통과 한 피아니스트 입니다.
부인도 피아니스트 인 걸로 알고 있어요.
뵈젠도르퍼 콩쿨에서는 우승 하지 않았었나 싶네요..기억이 정확치 않음.
그외 콩쿨 경력이 꽤 있습니다.
뭐 콩쿨이 중요 한 것은 아니죠..사실..ㅎㅎ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번. 영화 호로비츠를 위하여 마지막 콘서트 장면에 나왔던 그 피아니스트

호로비츠 이야기가 나와서 말인데..
죽기전 공연 영상을 보고 있으면 딱 드는 생각이..
"헉.. 저영감 저렇게 걸어나가다가 쓰러지겠다..비실비실.."

연주를 시작하면.
"헉..저영감 힘이 어디서... 피아노 부서지겠다.."

세상을 떠나는 그날까지 피아노 칠 힘만 남겨 두었던 분이더군요.
Chopin : 24 Etudes op.10 & op.25 : 김정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출처 : yes24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출처 : yes24 >
Yundi Li - Liszt
La campanella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출처 : yes24 >
Yundi Li - Chopin

14회 쇼팽 콩쿨 우승자 입니다. 15년 만에(쇼팽 콩쿨은 5년마다 열립니다) 1위가 나왔었죠.
6회 우승자 폴리니, 그리고 14회 윤디가 심사위원 만장일치 1위 입니다.
제가 보건데 살아 있는 쇼팽 연주자중 가장 서정적인 쇼팽입니다.
가녀리고 부드러운 터치가 인상적인 피아니스트 입니다.

여자 친구가 꽤 미인이었던 기억이 있는데..아직 만나나 모르겠군요..(그런게 왜..ㅡㅡ;;)
요즘 한창 빠져서 허우적 대고 있습니다.
참고 : 2005년 있었던 15회 콩쿨에서 임동혁 임동민 형제가 공동 3위 했었죠.
형인 임동민은 섬세하고 서정적인 연주로, 임동혁은 자신감 있고 화려한 연주로 형제지만 아주 다른 개성을 보입니다.

-->2006.09.04 내용 추가. 동민군.. 제가 좀 더 열심히 들어 봤는데. 아카데믹 하다. 라는 표현을 추가 하고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출처 : yes24 >
Chopin : ScherzoㆍImpromptu : Yundi Li (윤디 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스트의 가장 아름다운 소곡으로 알려져 있는 사랑의 꿈 제3번은 "오, 사랑”이라는 제목의        Frailigrath의 시에 곡을 붙인 세곡의 가곡을 피아노연주용으로 편곡한 세 개의 야상곡 가운데 하나이다. 원곡인 성악곡은 세곡 모두가 소프라노나 테너가수를 위해서 작곡된 것이기 때문에 그 선율이 지극히 서정적이고 아름다운데 이것이 피아노로 재현됨으로서 리스트의 피아니즘이 표현하는 지순한 아름다움에 빛을 더하게 된 것이다. 곡은 비교적 빠른 템포로 연주되고 있으며, 첫 머리에 등장하는 감미로운 선율이 전체를 지배하게 된다.
 
Libestraum no. 3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출처 : yes24 >
Evgeny Kissin - The Gift Of Music 
the gift.. 이건 저도 동의 합니다.
키신은 ..솔직히 연주 하는걸 보고 있으면 사람같지가 않습니다.
다큐멘터리 처럼 구성 되어 있는데 보고 있으면 그 생각은 점점더 심해 집니다.
뇌의 한쪽이 문제가 있으면서 다른 재능이 폭발 하여 그 갭을 메운다는 설이 있는 서번트 신드롬..
혹시 그 특혜자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수많은 (땀나는!!) 난곡들을 연주 할때 보고 있으면 피아노를 떡주무르듯 한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세상일에 전혀 관심 없고, 존재 하는 피아노 곡을 완벽하게 연주해 내기 위해 태어난 존재 같습니다.
콩쿨 참가는 한번도 한적이 없고 어릴때부터 공연을 해 왔던 수백년 전의 피아니스트 같은 느낌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출처 : yes24 >
The Essential Maksim
 

이건 DVD 입니다.
시디를 구입도 하고, 올해 생일 선물로 미경씨가 한장 주어서 집에 막심 관련 미디어가 꽤 모였군요.
희안하게도 올해 생일 선물은 CD 만 두장 받았군요..
ㅎㅎ
굉장히 특이한 장르를 하고 있죠.
일렉트릭 피아노..
즉 전자 피아노를 만지는 사람입니다.
막심의 테크닉과 퍼포먼스에 놀라곤 합니다.
그 외모도 화려해서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즐겁습니다.
Posted by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