딤섬을 좋아해서 눈으로 찜해놨던 집인데 점심시간에 빨리 먹고 가려고 들어갔다.

쿠폰판매기로 주문하고 셀프로 음식 찾아가고 그릇 도로 갖다놓는 집.

그런 셈 치고는 비싸다. 게다가 주문이 밀렸는지 오래걸림.

성지엔빠오 3점 할인해서 2900, 하가우 3점 4500원.
맛은 .. 매우 평범. 매우 평범.

점심때 딤섬이 생각나서 꼭 먹어하는 경우 아니면 안올듯.

동료 말로는 면은 더 별로라고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도루코
TAG

동무 혼인이 있어 포항에 다녀왔다.

베스트웨스턴 포항 호텔에 숙소를 잡았고, 혼자 방쓰는 나는 트윈룸이다. (혼자 성별 다른데다 가족동반이 아님. )



방은 뷰가 좋았고 욕조가 있었다.
욕조는 얕고 수압은 약했지만 있는것에 감사.

바로앞에 해수욕장이 있어서 왕복 5천보 산책하고 오는 길에는 공짜맥주도 한잔 얻어마셨다.

밤에는 축제가 있는지 해변에 가수들이 와서 노래도 했다.

9층에 묵었다.



조식은 대충 이렇게.

Posted by 도루코

늦잠을 잤다.

모기가 새벽에 하도 물어대서 잠을 설쳤더니 아침도 못먹게 생겼다.

얼른 세수만하고 체크아웃하고 나왔다. 




우버를 불러서 버스 터미널로 가기로 했다. 

별로 비싸지 않다. 물론 버스를 타면 15원이면 되지만 100원이 나와도 우버가 편하다. 

온 차가 꽤 커서 짐가방을 세워서 얹었다. 

국광버스 타겠다고 했더니 터미널로 데려다줬다.

타이완도 출퇴근 정체가 심하다. 


무사히 체크인하고 짐검사 통과한 후 밥먹으러 갔다.

바베큐 밥에 커피 한잔.


상상했던 맛은 아니었지만 맛있게 잘 먹었다. 


충평.


약간의 변화를 앞두고 시간이 적절해서 여행을 다녀왔다. 


나는, 

1. 일본을 우리집 앞마당처럼 드나들었고

2. 예전에 홍콩에서 4개월을 살았다. 야시장이나 음식은 익숙. 

3. 요즘 상당히 많은 덕질 물품을 타오바오를 통해 직구해서 문구를 엄청 많이 샀다. 

4. 더위를 별로 타지않고 땀이 흘러도 불쾌감을 느끼지 않는다.


그래서 타이베이에 일본에서 수입해온 물건이 많고, 중국말은 하는데 그렇다고 중국 물가는 아니고 해서, 일본을 갈걸 그랬다 생각 안한건 아니다.

그러나 타이베이에 와서 처음먹어본 음식도 많고, 더위를 타지 않으니 놀기도 좋고, 시내가 크지 않아서 다니기도 편했다.

사람들도 질서정연하고 지저분하지도 않아서 편하게 다녔다. 

요즘 조금씩 인터넷 강의 들으며 공부하고 있는 중국어도 약간 써먹어봤다.


타이완 스티커도 많이 사와서 그것도 흡족하다. 


잘 놀았다!

Posted by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