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잠을 잤다.

모기가 새벽에 하도 물어대서 잠을 설쳤더니 아침도 못먹게 생겼다.

얼른 세수만하고 체크아웃하고 나왔다. 




우버를 불러서 버스 터미널로 가기로 했다. 

별로 비싸지 않다. 물론 버스를 타면 15원이면 되지만 100원이 나와도 우버가 편하다. 

온 차가 꽤 커서 짐가방을 세워서 얹었다. 

국광버스 타겠다고 했더니 터미널로 데려다줬다.

타이완도 출퇴근 정체가 심하다. 


무사히 체크인하고 짐검사 통과한 후 밥먹으러 갔다.

바베큐 밥에 커피 한잔.


상상했던 맛은 아니었지만 맛있게 잘 먹었다. 


충평.


약간의 변화를 앞두고 시간이 적절해서 여행을 다녀왔다. 


나는, 

1. 일본을 우리집 앞마당처럼 드나들었고

2. 예전에 홍콩에서 4개월을 살았다. 야시장이나 음식은 익숙. 

3. 요즘 상당히 많은 덕질 물품을 타오바오를 통해 직구해서 문구를 엄청 많이 샀다. 

4. 더위를 별로 타지않고 땀이 흘러도 불쾌감을 느끼지 않는다.


그래서 타이베이에 일본에서 수입해온 물건이 많고, 중국말은 하는데 그렇다고 중국 물가는 아니고 해서, 일본을 갈걸 그랬다 생각 안한건 아니다.

그러나 타이베이에 와서 처음먹어본 음식도 많고, 더위를 타지 않으니 놀기도 좋고, 시내가 크지 않아서 다니기도 편했다.

사람들도 질서정연하고 지저분하지도 않아서 편하게 다녔다. 

요즘 조금씩 인터넷 강의 들으며 공부하고 있는 중국어도 약간 써먹어봤다.


타이완 스티커도 많이 사와서 그것도 흡족하다. 


잘 놀았다!

Posted by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