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사에서 살살 걸어가면 연어초밥으로 유명한 삼미식당이 있다. (https://goo.gl/maps/rsGtKZqfTCU2)




일요일이라 닫았다. 

실패. 배가 별로 안고파서 잘됐다고 생각하면서 까르푸로 직행. (https://goo.gl/maps/WwcANeos9h32)



대만 까르푸에 한국 사람들 쇼핑 많이 간다고 들었다. 수년전 대만왔을때 마트 한번 가 봤는데 재미난게 많아서 이번에도 기대중. 



호텔에서 받은 지점 쿠폰을 가지고 3층으로 갔다. 



선물로 받은 펑리수. (서울와서 하나 먹어봤는데 특별히 맛있는 것은 아니었지만 꽤 먹을만했다.)

점원이 우리말로 '선물로 펑리수 드리겠습니다.' 를 한다. 허허..



애플망고가 있길래 사봤다. 

호텔에서 잘 먹었다. 


망고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애플망고는 싫어하는 맛이 좀 적어서 괜찮을 것 같다. 



컵라면이 유명하다던데 한국예능에 나와서 유명한거라고 한글로 적혀있다. 

대만사람들 참 장사도 잘 한다. 

서울들어와서 먹으려고 두개 샀다.



이건 나왔다고만 듣고 실제로 본적은 없는 처음처럼 패키지. 

안샀음. 내용물은 처음처럼이겠지.



그리고 금문 고량주를 작은 것으로 두병 구매. 하나는 선물, 하나는 내꺼. 



오랜만에 먹어보는 파파야 우유. 홍콩있을때 아주 가끔 먹었었는데, 늘 먹고나면 너무 달다 생각되지만 보면 먹고싶다. 



푸드코트 핫세븐. 여기 유명하다더니 아예 광고도 우리말로 해 뒀다. 

혼자라 금방 자리 잡았다. 



이 모든것이 세트 가격 299 + 10% 서비스 추가 요금. 329원.



안에 요리사가 열심히 요리 중. 



도미밥, 버섯국, 무반찬, 레몬 음료가 먼저 나왔다.

이거 다 맛있다. 



고기와 풀이 나왔다. 

볶은 풀 진짜 좋아하는데 아주 맛있다.



이렇게 깨끗. 



후식으로 경단. 달착지근. 

잘 먹고 나옴.



사온 애플망고는 호텔에서 깎아먹었다. 



이렇게 먹기 위해 서울에서 플라스틱 나이프를 챙겨왔지. 

쓱쓱 썰어서 맥주 안주로 먹었다. 망고는 싫지만 잘익은 애플망고는 맛있다.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2 3 4 5 6 7 8 ··· 30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