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먹으러 간 집은 유라쿠초 역 근처에 회사 건물 지하에 있는 야마야 라는 밥집이다. 

이 건물 지하는 도시락 파는 곳이 아주 많다.

일하다가 간단히 밥을 먹기위해 도시락 구하러 오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 와중에 직장인듯 사이에 껴서 밥을 먹었다.


선불이고, 입장하면서 메뉴를 골라 이야기 해야 한다.



눈앞에 명란이 그득. 무한리필이다. 




난 가라아게 정식을 주문.

명란을 듬뿍 얹어서 마구 먹어주면 된다. 

여기 앞에 오오토야도 있으니 웨이팅이 길면 그리로 가도 된다.

맛있다 맛있다 배부르다. 

근데 가라아게가 좀 짜다. 


이렇게 생긴 곳. 

나는 만족. 대만족.

Posted by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