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소 주변에서 가장 관심을 끌었던 곳은 시장닭집.

안먹고 갈 수가 없어서 사러 감.


닭튀기고 있던 사장님 매우 자신감 넘쳐보였고, 동행 새* 가 지는 죽어도 양념 통닭을 먹어야 겠다고 입이 댓발이 나와서 양념 한통 더 달라고 했는데 곤란해 해서 추가 비용 내고 양념을 더 샀다. 저놈의 초딩입맛.


주문이 밀려있어서 대략 30분 대기 걸릴 것 같아 마트가서 귤 사옴. 


진짜 시장닭같이 생겼(?)다. 

튀김옷 간 잘 되어 있고 살집 두툼하고 맛있다.

감자도 많이 들어 있었다. 


이만하면 맛있게 잘 먹었다.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2 3 4 5 6 7 ··· 56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