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 라고 하는 음식점에 갈치조림으로 저녁을 먹기로 했다.


이 집에 유명한 것이 생선을 튀긴것이라고 했는데, 이게 맛있다. 

우럭튀김인가.

서빙 엄청 친절하고 서비스 세련되었다.


고등어 구이. 좀 작아서 아쉬움.


주메뉴인 갈치조림.

흠.

평범.


이 탕 국물이 좋다.


갈치 한덩이 먹어본다.

흠.

평범.


새우 까주는건 사랑이라고 했다.


(우리 동거곰은 항상 까줌. 훗.) 


반찬도 깔끔하고 서빙 친절해서 먹긴 잘 먹었는데 결정적으로 갈치조림이 좀 섭섭하다.


동네마트에서 이번에는 귤을 샀다.


귤이 대박 맛있다. 정말 맛있다. 

귤이나 사다먹어야 겠다.


Posted by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