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도 아닌것이 야식도 아닌 것이, 문닫기 전 텐진 호루몬 방문. 


야식으로 먹기엔 너무 고칼로리 음식이 아닌가 싶지만, 먹고싶으니까.

쇼핑몰 지하에 있다. 지난 6월에 이어 두번째 방문이다. 



역시 맥주 세팅. 



철판에 구워서 내 앞에 놓아준다. 호루몬이 대창인지 곱창인지 그런 뜻일텐데, 창자 요리. 살코기 부분 조금. 


아삭한 숙주 볶음을 같이 먹는다.


맛있다. 

무조건 맛있다. 

이게 맛이 없을수가 없다. 양념 간이 좀 세다. 그렇다고 고기의 구수한 맛이 안나는 것도 아니다. 

추천.

Posted by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