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 요약. 돼지갈비집인지 알고 갔는데 양념게장집이었다. 

전 회사에서 외근 때문에 줄기차게 천안을 가서 길을 외우겠다. 무사히 찾아감. 

늦은 시간이 갔는데 좀 기다림. 

기본찬이 깔렸다. 메뉴가 한가지라 그런지 빨리나옴. 

나를 놀라게한 양념게장. 많이 맵지도 않고 아주 맛있다. 포장주문도 받는다.

다 구워져서 나오기 때문에 썰어서 먹기만 하면 된다.

불앞에서 고기 굽는걸 싫어하는 동행이 기어코 천안까지 가자고 한 이유가 이것. 

돼지갈비도 그럭저럭 평타. 


양념 게장이 맛있다. 끝.

Posted by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