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장에서 점심을 해결해야 하는데..



이렇게 먹었다. 

왜 이렇게 입맛이 없나. 점심때만.



상해는 지하철 노선이 아주 많구나.


귀여워서 찍어본 사자 캐릭터.



이곳은 요즘 대세 백 아저씨의 한식당.

일본을 가도 중국을 가도 대세로구나.



거대 풀밭. 풀 많이 줘서 좋다.



기본찬으로 나오는 잡채. 다 맛있고 좋은데 좀 달다.



된장도 맛있음.

고기도 맛있었음. 

다 맛있음. 소주도 맛있었음.




호텔 근처에 마트가 하나 있는데, 편의점보다 싸고 종류도 많길래 코코넛 밀크를 털었다... 탈탈탈.. 

캐리어 큰거 가져왔음. 


마트 사장님 말도 못알아듣는 나를 향해 환하게 웃었다. 


동거곰이 이걸보면 더 환하게 웃겠지. 

Posted by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