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인듯.

점심 회의가 있어서 왔는데, 한국 기관은 뭐 만나자는 요청이 많은지 쩝.. 기분 별로다.




고급 중국식당은 항상 좀 과한데, 티슈는 저렇게 개별포장.



이쑤시개..;;;;

번쩍번쩍



돼지고기 비계를 위만 튀겨서 만든 음식인것 같은데 기름지고 고소하지만 배에 쌓일것 같아서 많이 못먹는다.

설탕이 뿌려져 있음.



그냥 절임반찬.



회의중에 이렇게 사진찍어대는 이유는.. 흠.. 노코멘트. .. 그 외 사진찍은 회의 별로 없음..ㅡㅡ;;



목이버섯. 내가 참 좋아하는 버섯인데 탕수육에 들어가있을때 제일 맛있는 듯.



닭수프.. 

국물만 좀..



걍 찐빵. 나는 잘 안시키는 음식인데.



닭발. 맛있음.





내가 좋아하는 쇼마이..


근데 네명 왔는데 뭘 이렇게 많이..;; 


아무튼 식비도 많이 나왔음. 

Posted by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