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회가 땡기다니..이런날이 있나.. 



손님 많이 오라는 벽걸이..


허름하고 끈적하지만 나름대로 신경쓴 인테리어. 


먼저나온 산낙지. 

내가 산낙지 참 좋아한다. 꿈틀꿈틀.. 바닥에 붙지 말라고 오이를 깔고. 뭘 안찍어먹어도 충분히 짭짤하고 맛있다.


울이와서 많이 시켰나.. 해삼과 멍게가 서비스로 이렇게나 많이..

멍게 선도가 나쁘지 않다.

해삼도 먹을만하다. 


이게.. 광어였나.. 

쫄깃하고 맛있다. 


어라.. 동네횟집인데 여기 괜찮다..


물론 나는 회와 소주를 먹으면 반드시 배탈이 난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배탈은 났지만, 맛이 있다.

다음에도 배탈나러 와야지..

Posted by 도루코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