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찾아가기가 좀 빡세다. 


온수역 버스 정류장에서 내린다음, 고기 냄새를 킁킁 맡으며 찾아간 희한한 위치의 집이다. 





전혀 비싸지 않고, 고기 퀄리티가 아주 좋다. 

사장님이 구워주는 고기는 정말 끝내준다. 


찾아가기가 조금 어려워서 그렇지 일단 가서 자리 잡으면 배를 둥둥 두드리며 열심히 먹게 되는 곳. 


강추.

Posted by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