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마지막날을 횟집에서..

이 집은 도무지 지도에서 주소를 못찾겠다.


가게 이름을 찾을수가 없어서 지도에 겨우 표만 해 본다.


이쯤 있다. 


다른 셀프 횟집도 가 봤지만, 여기 유난히 깨끗하다.

이런 집은 다른 손님들 퀄리티가 관리가 잘 안되거나 위생 상태를 의심하게 되면 음식을 맛있게 먹을 수가 없다.


이 집은 합격.





회 상태 좋다.


차림도 알아서. 

술은 사마실 수 있고 밖에서 사와도 된다.


신나게 먹고 내가 좋아하는 빨판 생물인 산낙지. 꿈틀..


그렇게 먹고 떡볶이에 냉동 만두. 


배가 뽀지게 먹고 편하게 실컷 먹고 느긋하게 해의 마지막을 보냄. 

노량진에 가서 피곤하게 흥정 안해도 되고 아주 편하고, 소란한 식당에 구겨져서 먹지 않아도 되는 훌륭한 집. 

Posted by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