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가지를 좀 사야겠다. 

워낙 옷에 관심이 없.. 다기 보다 옷에 쓰는 돈이 너무 아까워서 겨울에도 특가로 산 패딩 점퍼 하나를 몇년씩 입고 달달 떨고 다니는데..

어디 살만한게 있나, 저렴한 유니클로나 가 봐야 겠다.


신도심 오모로마치에 있는 호텔에서 현립박물관을 지나는 기다란 다리를 건너면 꽤 큰 쇼핑몰이 나온다. 걸어서 대략 15분 정도.

(무제한 고기부페도 있다. 배가 안불렀으면 들어갔을지도 모르겠다.)


우선 유니클로 습격


크다.

그리고 할인 중이다.

스누피가 그려진 셔츠를 하나 집어들고 가격표를 봤다.


싸다!!!!!!!


패딩 점퍼도.. 니트도.. 셔츠도 서울보다 훨씬 싸다!

세일 중이라서 더 그럴수도 있겠지만, 아무튼 싸다.


점원이 영어 대응이 아주 원활하기 때문에 일본어를 못해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싸다싸다를 연발하고. 


무인양품에 들러, 한국 매장에서 못찾은 물건을 찾아서 구매. 만원.

무인양품 물건은 싸다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지만, 서울에서 사면 최소 1.5배 가격이라 필요한게 있으면 사는게 낫다.

내가 구매한 물건도 만원에 샀지만 서울에서는 16천원이었나 15천원이었나.. 아무튼 훨씬 비싸다. 

 


커다란 쇼핑몰이 몇개가 있는데, 우리가 좋아할만한 매장이 많이 있다. 



토이자러스에서 장난감 구경을 하고..

이것은.. 편의점에서 어쩌다 한번씩 사서 아껴먹는 그 과자. 우마이봉.

3천원에 한봉지다. 몇개 들어있었는지 잘 기억이 안나는데 아마 30개일거다. 그래서 하나 100원.



인기가 식지 않는 호빵맨. 

이게 나온지가 언젠데..

여행와서 세균맨 손지갑, 인형 뽑느라 토이 크레인에서 돈 많이 날렸다. 



이런 곳. 

메인 플레이스 2층에도 있다. 

정말 교묘하게 얹어놨다.

100엔만 투자하면 뽑을 수 있을 것 같지만 절대로 그럴리는 없다. 


차아암 유혹적이다.



나하 메인 플레이스 식품관에 또 들렀다.

그리고 또 지마미도후를 샀다.

오키나와에서 제일 그리운 것이 아마도 땅콩 두부가 될 것 같다.


그리고 음료수와 맥주를 샀다. 


호텔 냉장고가 엉망이라서, 식품관 앞쪽에 신선 포장을 할 수 있도록 마련된 얼음 포장대를 이용했다. ㅎㅎ

비닐봉지에 맥주와 음료수를 담고, 얼음을 퍼넣어서 냉장고에 넣었다.


이날 밤에는 아주 시원한 맥주를 마실 수 있었다.



국제거리에서 산 시사 키티 거울, 차로 열심히 달렸던 58번 국도 냉장고 자석.

냉장고 자석은 315엔을 줬는데, 같은 가격이라도 퀄리티가 좀 좋지 않은 물건이 있고, 약간 덜 깨끗한데 280엔 짜리도 있다.



지마미도후와 오리온 스페셜 맥주.


...


그래도 오리온 맥주는 맛없다.


맥주를 마시고 약간 알딸딸한 상태에서 갑자기 '흔들' 하는 느낌이 있었다. 


... 지역 뉴스를 보니 작은 지진이 지나간 모양이다.

산호섬에 화산은 없는데 지진은 나나보다. 

Posted by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