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가게 이름 알아내는데 한참 걸렸다.


가게 문앞에서도 못찾고 검색도 하기 어렵고.. 사진 찍은 것 지오태그로 역추적해냄.


막걸리와 족발을 먹은 곳.


원래 술마실 계획 없이 갔는데, 마침 만난 동무가 쏘주가 땡긴다고...;;



기본 나오는 콩나물국 시원한 것이 좋다.


이날 왜 그렇게 많이 마셨는지 모르겠는데 맛이 기억이 안난다. 이야기만 많이 한거 같은데..수다에 취해서. 


족발은 어지간한 맛집 수준 정도는 되는 것 같고, 순대도 같이 나오는데 맛있다.


여기 분위기가 워낙 옛날 분위기라 그런가 사람들이 전도 많이 먹고 막걸리도 많이 마시고, 시간이 갈수록 바글바글 시끌벅적 하다. 


싸지는 않다. 


그저 먹을 만.. 취하게 마시면서 고기 집어먹기는 괜찮은 곳. 

Posted by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