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낙 유명한데라 알만한 사람은 다 알겠지만..


메세나 폴리스 갔다가, 메시지를 줄창 씹던(?) 문직이에게 마침내 바람맞고 간 곳.




뭐 이쯤인듯. 위치가 좀 애매하다고 해야 할까..


1층이다. 생각보다 작았고.. 어라.. 북카페였어? 난 케익 전문 카페인지 알았는데..


사진찍지 말라는건 나중에 확인 했고.. 왜 이렇게 유명한가 들어가서 확인.



내부는 그저 편안하고 깨끗. 아담.


주문하면 음식은 가져다 주고, 계산도 후불제. 물수건도 갖다 준다. 


아..갑자기 뼈아픈 기억이..ㅋㅋ 여기서 다 먹고 무지에서 산 과자 꾸러미를 봉투째 두고옴. 아깝..ㅜㅜ


치즈 케익이 유명하다고 해서 먹어봤는데 맛있다. 내 개인적 선호도는 제너럴닥터 쪽을 선호 하지만..

이 집도 맛있다. 


커피 진하고 맛난 편. 치즈케익도 맛나다. 

Posted by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