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소를 잘못 알려준 양심도 없는 녀석(?) 때문에 한참 고생하긴 했으나, 가까운 곳에 있던 곱창집. 

생긴지 얼마 안된 건물이었던 것 같다.



흠.. 이 구석진 곳에 ...




야밤에 바깥에서 찍어서 사진 꼴은 좀 엉망이지만.. 채소와 고기가 어우러진 모습. 


감동적인 맛은 아니고 그냥 그렇고.. 이 주변에 이 메뉴를 파는 곳이 없으므로 알아두면 요긴한 장소. 


흠.. 이런 종류의 곱창볶음은 안암동에서 먹은 게 최고였는데.. 아쉬운대로 이곳도 나쁘지는 않음. 


Posted by 도루코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