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홋카이도, 홍콩, 호주를 함께 다닌 잡지 부록 공짜 수첩.
남은 장이 얼마 없다.

다니며 찍은 스탬프, 돈 쓴 기록들 빼곡한데 교체 할 때가 왔다.
한손에 들어 오고, 부드러워서 구겨도 좋고.
더할나위 없이 멋진 녀석이었다.
그때 잡지 산걸 절대 후회 안한다. 후후..

집에 수첩은 쌓여 있으나 참 마땅한 것이 없구나. 두껍거나 무겁거나, 볼펜꽂기 힘들거나.
백만년 전에 사둔 오선지 몰스킨이 그나마 차선책.

Posted by 도루코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