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 이 비행기 좀 짱인 듯.

타자마자 기뻐했다.
앞뒤 간격이 넓어서.
원래 젯블루가 자랑하는 것이 인터넷이 된다는 것이었다는데..
네트웍은 안되었고 티비는 맘껏 볼 수 있었다.
음료와 스넥도 맘에 들었음.

보스턴 야경을 뒤로 하고..
음료 주는대로 마시고, 닥터 하우스와 애니메이션을 보면서, 간간 노트북으로 여행기도 쓰고..
룰루 랄라 가고 있다.
보스턴 쪽은 해가 다 졌는데, 저 앞은 해가 지고 있는 중이라 거 참..신기한 풍경이다.
보라 감자 칩을 먹으며 랄랄라...

LA 도착.
아우의 친구, 거친 운전을 자랑하는 미국인, 캐리가 데리러 나오기로 했다.
밤 열두신데 민폐좀 끼쳐야 겠다.
캐리는 미국에서도 돈 잘 번다는 의사 아들로, 아들내미도 공부를 잘해서 칼텍에 다니는, 그러면서 운전은 거칠고 불량한 학생이다.

공항에 내려 짐이 나오기를 기다려 짐을 받아 보니..
ㅅㅂ...
손잡이 떨어졌다.
눌러도 안튀어 나온다.
저거 들고 이동해야 된다.
소송하고 싶다.
가방 물어 내라..

ㅠㅠ
무거운데..
들고 이동 해야 되고
아..눈물난다.
이거 16키로쯤 되는거 같다.
흑.
내 짐을 어떻게 굴려 가지고
이지경을 만드나.
싼 캐리어지만
오래썼는데..흑..

...

그래도 LA 도착..

"나썽에 가면 편지를 보내세요~~ 뚜비 뚜바~ 뚜뚜비 뚜바~"

이거 모르면?

당신은 신세대..

짐가방은 고장났지만, 또 짐싸서 내일은 샌프란시스코로 날아가야 한다..
아..아찔한 일정!
Posted by 도루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