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예술의 전당.

이 연극은 꽤 오래 하는 것 같다.
제목으로 봐서는, 여자에 대해 이야기 해 보자는 것 같다.
오후 세시에 보고 몇시간이 지난 지금.
교육용 연극을 보고 온 것 같이 좀 답답하다.

공연 보러 가자고 표를 끊어놓았다는 동행인의 말에, 그러지 않아도 한번은 보려고 했던 연극이라 반가움을 표했는데..
기대에 미치지는 못했던 것 같다.

물론! 연기는 좋았다.
중간에 무대에 조명이 나가는 사건이 있긴 했지만..


전수경, 이경미, 최정원.. 다 유명한 뮤지컬 배우고, 연기력도 좋고.
이경미의 (거..연세가 50이라니 도저히 믿을 수가..ㅡㅡ;;) 능청스런 연기도 좋고, 욕지거리 섞어 하는 그런 가식적이지 않은 모습이 더 좋은 것 같았는데..
그리고 최정원의 '신음 특집'도 배를 잡고 웃었다.
최정원의 출산 장면은, 방송이 되었기 때문에, 본 사람들이 많았을 것이고..
(그때도 느꼈다만.. 그녀의 남편은 참 좋은 사람인 것 같고, 둘은 무척 잘 어울리고 행복해 보인다.)
스물 셋에 결혼해서 아이 하나 낳고 이혼해서 싱글맘으로 살아온 이경미의 이야기도 좀 더 들어 보고 싶었는데
연극이다 보니 이야기가 정해져 있는 것이고.
시험관 시술로 겨우 쌍둥이를 가진 전수경 역시 할 이야기 많을텐데..

다 까발리지 않고 적당히 숙녀적인 극이 내내 찜찜하다.
할 이야기를 다 안하고 적당히, 대한민국 국민의 체면을 해치지 않을 정도로 깎아 낸 듯한?

더 많은 이야기를 할 수 있었을 텐데, 그렇게 극이 발전 하려면
좀 더 까발려도 되는 자유 문화가 형성이 되어야 하냐?

부족하다.

음.. 그래도.. 내 입으로 말하기 싫은 것을 많이 이야기를 하는건 사실이니까..
남자들도 많이 봤으면 좋겠다.

공연장 의자가 너무 불편해서 내내 뒤척여야 했다. 
아직도 허리가 아픈거 같다.
뭐 발등에 살짝 보이는 무늬로 짐작 할 수 있겠지만..
까만 니트 원피스에 저런 스타킹을 신었더니..
동행이 계속 갈아 신으라고..ㅡㅡ;;;
Posted by 도루코